[기독일보=북한] 북한 정권의 중추적인 기구로 대남 공작업무를 담당하는 '정찰총국' 출신의 북한군 대좌가 지난해 탈북해 한국으로 망명한 것으로 11일 확인됐다.

이날 연합뉴스는 북한 사정에 정통한 한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정찰총국에서 대남공작 업무를 담당하던 A 대좌가 지난해 국내에 입국했다"며 "정찰총국의 대좌는 인민군 일반부대의 중장(별 2개·우리의 소장)급에 해당하는 직위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북한군 장성이 탈북해 국내에 입국한 사례는 사실상 처음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소식통은 "A 대좌는 지금까지 인민군 출신 탈북민 중 최고위급으로, 북한 정찰총국의 대남공작 업무에 대해 상세히 진술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국방부 문상균 대변인도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정찰총국에서 대남공작을 담당하던 A 대좌의 탈북에 대한 언론보도와 관련한 질문에 "그런 사실이 있다"고 공식 확인했다.

문 대변인은 그러나 "인적 사항 등 구체적인 내용은 설명해 줄 수 없다"고 덧붙였다.

문 대변인은 "이 사안은 국방부가 주관하는 것이 아니고 국정원과 통일부의 사안으로, 경위에 대해 구체적으로 말하는 것은 제한된다"면서도 "그런 사실이 있다는 것만 확인해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정영태 북한미래포럼 대표는 YTN과의 인터뷰에서 "정찰총국이라고 한다면 사실 최대의 보루라고 할 수 있다"면서 "그런데 이런 인물들조차 탈북했다고 한다는 것은 이런 핵심 간부들이 이제는 체제에 대한 충성도라든가 체제를 위해서 헌신하는 그런 밀착성 있는 유대들이 상당히 와해되어 가고 있는 게 아닌가, 이렇게 일단 판단할 수 있다"고 풀이했다.

실제 정찰총국은 김양건 노동당 비서의 후임으로 대남담당 비서와 통일전선부장을 맡게 된 김영철이 이끌던 조직으로, 2009년 2월 대남·해외 공작업무를 총괄하기 위해 기존 인민무력부 산하 정찰국과 노동당 산하 작전부, 35호실 등 3개 기관을 통합해 정찰총국을 신설했고, 군부 강경파로 알려진 김영철을 당시 정찰총국장에 임명했다.

정찰총국은 편제상 총참모부 산하 기관이지만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게 직보하는 북한 인민군의 핵심 조직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북한체제 #탈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