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이수민 기자] 부산 인구 351만 4842명 가운데 40만 5343명이 기독교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부산성시화운동본부(본부장 안용운 목사)가 부산 지역 최초로 '부산 기독교 교회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로, 부산시 인구의 1/10을 약간 넘는 11.5%가 기독교인이란 결과를 얻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인구 대비 기독교인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강서구(21%) 해운대구(17%) 연제구(15%), 동구(14%), 서구(14%) 등의 순이었으며, 기독교 인구가 가장 많은 곳은 해운대구 7만 5549명, 연제구 3만 2037명, 동래구 2만 8846명 등의 순이었다.

부산 내 교회는 모두 1829개로 조사됐으며, 교단은 39개 교단이 있었다. 교회가 가장 많은 지역도 해운대구로, 207개였다. 다만 미자립교회가 1162개로 64%를 차지해 대다수여서 안타까움을 줬다.

한편 조사는 지난해 8월부터 올해 1월 16일까지 3차례에 걸쳐 교단별 설문조사와 전화, 방문 등 다양한 방법으로 이뤄졌다고 부산성시화운동본부 측은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부산 #부산기독교인구 #부산교회 #부산성시화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