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세자영업자(고용원 없는 자영업자) 수가 20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9일 통계청이 발표한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올해 상반기 기준 397만5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08만2천명)보다 10만7천명 줄었다.

이는 1995년 상반기의 397만1천명 이후 20년 만에 최저치다.

올 들어서는 메르스와 경기부진으로 매출이 떨어져 어려움이 더 커졌다.

지난 6월 소매판매 감소 폭은 3.7%로 세월호 참사가 있었던 작년 4월(0.8%)의 4.6배 수준이었다.

영세자영업자와 달리 직원을 둔 자영업자(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올해 상반기 159만5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53만명)보다 6만5천명 늘었다. 2013년 상반기(151만9천명) 이후 2년 연속 증가세다.

올해 상반기 취업자 2천568만명 가운데 자영업자는 557만명으로 전체의 21.7%를 차지했다. 작년 상반기에는 22.1%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자영업자 #폐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