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는 북한 방문 사흘째인 7일 묘향산에 있는 국제친선박람관과 보현사를 방문한다.

이날 최대 관심사는 이 여사와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의 면담 성사 여부다.

김 제1위원장은 지난해 여름 부인 리설주와 함께 묘향산 별장에서 휴가를 즐기는 등 묘향산을 자주 찾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최근에는 묘향산 국제친선전람관 북서쪽 3㎞ 지점에 전용 활주로가 건설되기도 했다는 점에서 이 여사의 이날 묘향산 박람관과 보현사 방문 일정 도중에 김 제1위원장과의 깜짝 면담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앞서 이 여사는 북한 방문 이틀째인 전날 평양 소재 육아원과 애육원, 양로원을 방문한 뒤 묘향산으로 이동했다.

이 여사는 육아원 등의 시설에 미리 준비해 간 털모자와 목도리, 의약품 등 인도적 지원 물품을 전달했다.

이 여사는 묘향산호텔에서 하루 더 머문 뒤 오는 8일 전세기편으로 귀국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희호 #김정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