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진에어(대표 마원)는 국내 저비용항공사 최초로 장거리 노선인 인천-호놀룰루 노선을 오는 12월 19일(토)에 취항하기로 하고 오는 14일부터 진행되는 2015년 하반기 진마켓에서 인천-호놀룰루 노선 등 국내·외 17개 노선 특가 항공권과 함께 예매 오픈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진에어는 오는 12월 19일부터 국내 저비용항공사 최초로 도입한 중대형 항공기 B777-200ER을 인천-호놀룰루 노선에 투입해 월·수·목·토·일요일에 인천에서 출발하는 스케줄로 주 5회 운항한다. 인천-호놀룰루 노선은 저녁 8시 40분 인천을 출발해 같은 날 오전 9시 20분(현지 시각) 호놀룰루에 도착하고, 오전 11시 05분에(현지 시각) 호놀룰루를 출발해 익일 오후 4시 55분 인천에 도착하는 스케줄로 운항 예정이다.(상세 스케줄은 정부 인가 조건)

진에어의 인천-호놀룰루 노선 취항은 중단거리 노선 중심의 국내 저비용항공업계에 큰 변화를 몰고 올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국내 저비용항공사들은 대부분 최대 6∼7시간 운항이 가능한 180~190여석 규모의 중단거리 기종만 보유한 상태이다. 이와 달리 진에어는 지난해 12월 국내 저비용항공사 최초로 미주와 유럽까지 운항할 수 있는 장거리·대형 기종인 B777-200ER 항공기를 도입해 장거리 노선 시장 개척을 발 빠르게 준비해오고 있다. 이를 통해 진에어는 기존 중단거리와 노선과 시너지 효과를 창출해 기존 국내·외 LCC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계획이다.

진에어는 "올해 인천-호놀룰루 노선 취항은 국내 항공 시장이 한 단계 성장하는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이다"라며 "올해 하반기까지 B777-200ER 항공기를 2대 추가 도입하는 등 남은 계획을 예정대로 마무리해 여타 LCC와 차별화된 항공 서비스를 선보이며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진에어의 인천-호놀룰루 노선 항공권은 오는 14일부터 진에어 홈페이지 및 모바일 앱을 통해 예매 가능하다. 특히 진에어는 연중 가장 낮은 가격에 국내외 항공권을 판매하는 2015년 하반기 진마켓(www.jinair.com/jinmarket)도 동시 오픈해 인천-호놀룰루 노선 특가 항공권을 왕복 총액 기준으로 약 55만9600원(39만원)부터 판매할 예정이다.

진에어는 오는 14일부터 23일까지 국내 항공업계 최초로 백화점 정기세일 개념을 도입해 매년 상·하반기 총 2차례 정기적으로 항공권을 연중 가장 낮은 가격에 판매하는 진마켓을 진행한다. 이번 2015년 하반기 진마켓은 오는 9월 1일부터 2016년 3월 26일 사이 운항하는 인천-호놀룰루, 인천-방콕 노선 등 국내·외 17개 노선 항공편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이번 진마켓의 대표적인 각 노선별 운임은 ▲인천-호놀룰루 노선 왕복 55만9600원(39만원)부터 ▲인천-후쿠오카 노선 왕복 11만5500원(6만5000원)부터 ▲인천-오사카 노선 왕복 16만4600원(9만5000원)부터 ▲인천-방콕 노선 왕복 23만8700원(16만원)부터 ▲인천-괌 노선 왕복 26만4000원(18만원)부터 ▲김포-제주 노선 편도 2만3400원(1만5000원)부터 등이며, 각 노선 및 탑승 시점에 따라 할인율은 상이할 수 있다.(각 노선별 괄호 앞 운임은 TAX 포함 총액 운임, 괄호 안은 TAX를 제외한 항공 운임만, 환율 변동에 따른 TAX 변동 등으로 총액 운임은 지속적으로 변경되며 상기 금액은 금일 기준 총액 운임임)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진에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