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이슬람은 사탄적(satanic)이며 악마의 씨앗(the spawn of the devil)과 같은 종교라고 발언했다가 기소당하는 등 박해를 받고 있는 영국 북아일랜드 벨파스트의 목회자가 자신의 발언에 대해 전혀 후회하지 않으며 "감옥에도 갈 각오가 되어 있다"고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그러나 이번 사건 후 영국의 많은 목회자들은 종교적 신념으로 인해 앞으로 자신들도 공격 대상이 될 수도 있다는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벨파스트 북부에 있는 Whitewell Metropolitan Tabernacle의 담임목사인 제임스 맥코널(James McConnell·78) 목사는 벨파스트 텔레그래프에 지난 2014년 5월에 이뤄진 설교의 인터넷 방송에서 했던 해당 발언에 대한 기소 조치와 관련, 끝까지 무죄라고 주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자신의 발언에 대해 전혀 후회하지 않으며 감옥에 갈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혔다.

앞서 맥코널 목사는 지난 2014년 5월 설교에서 이슬람은 사탄적(satanic)이며 악마의 씨앗(the spawn of the devil)과 같은 종교라고 말했었다.

그는 해당 발언 당시의 상황에 대해 이슬람 추종자들이 자신들의 폭력을 정당화시키기 위해 어떻게 이슬람 교리를 사용하는지에 대해 성도들에게 주의를 환시키려는 의도였다고 설명했다.

맥코널 목사는 "나의 발언은 자신들의 종교를 폭력을 정당화시키기 위해 사용하는 사람들을 향한 것"이라면서 "(나의 발언은) 하나님 말씀의 설교자로서, 내가 정죄하는 이슬람 교리의 해석"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면서 "나는 폭력을 혐오하며, 폭력을 정당화시키기 위해 종교를 이용하는 사람들과 그들의 신앙을 정죄한다"고 말했다.

이후 북아일랜드의 Public Prosecution Service는 맥코널 목사를 이슬람혐오주의자라면서 커뮤니케이션법(Communications Act 2003) 위반 혐의로 고소했다.

이런 가운데 영국의 다른 목회자들은 맥코널 목사에 대한 박해에 대해 우려의 뜻을 나타내고 있다.

복음주의연맹의 북아일랜드 디렉터인 피터 리나스(Peter Lynas)는 "기독교 목회자들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이번 기소에 대해 심히 우려한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교회들이 인터넷에 올려놓은 글이나 설교 등으로 인해 동일한 일이 일어날 것에 대해 걱정하고 있다"면서 "이번 기소는 의회가 커뮤니케이션법을 통과시키면서 원래 의도했던 것을 넘어선 것으로 여겨진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람들은 극도로 주의하면서 법원 판결을 주시할 것"이라면서 "만약에 맥코널 목사가 패소할 경우, 큰 파문이 일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유장로교회(Free Presbyterian Church) 소속 사역자인 데이비드 매킬빈(David McIlveen) 목사는 "교회에 대해 설교단에서 전하는 메시지를 저지하거나 제한하려는 어떤 압력도 가해서는 안 된다"면서 "앞으로 기독교인뿐만 아니라 무슬림이나 유대인들도 조사를 받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슬람 #영국목회자 #악마의씨앗 #사탄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