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2일 포스코건설 하도급 업체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조상준)는 이날 오전 9시께부터 오후 1시께까지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있는 D사 사무실 등 2곳에 수사관 10여명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내부 서류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이 업체 관계자가 이전에 소속된 회사를 통해 2000년대 중반께 포스코·포스코건설의 인도 진출 사업에 참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관계자는 사업에서 철수한 뒤 지난해 D사를 새로 세웠다. 검찰은 지난달 23일 정동화(64)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의 구속영장이 한 차례 기각된 후 들어온 제보 2~3건과 관련해 해당 업체를 압수수색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하며 이 관계자에게 'D건설에 대해 어떻게 알았느냐'는 질문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D건설은 포스코건설의 협력 업체다. D건설 대주주인 A(60) 전 대표는 정동화(64)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과 친분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앞서 A 전 대표가 포스코건설 사업을 수주하는 과정에서 이뤄진 비자금 조성과 정·관계 로비에 관해 수사한 만큼 이번 압수수색 역시 A 전 대표를 통해 정 전 부회장의 추가 비리를 밝혀내기 위한 수순으로 보인다.

  ©뉴시스

검찰은 지난달 26일에도 포스코건설 하도급 업체인 명제산업 사무실 등 2~3곳을 압수수색하고 주모(42) 명제산업 대표를 상대로 조사하는 등 정 전 부회장의 혐의를 보강하기 위한 수사를 진행했다.

검찰은 또 이날 포스코 비자금 조성 의혹에 연루된 박재천(59) 코스틸 회장과 이모(65) 유영E&L 대표를 구속 기소했다.

포스코 거래업체 코스틸의 박 회장은 지난 2005년부터 2012년까지 포스코와 거래하면서 납품 가격이나 거래량을 조작하는 수법으로 135억원 상당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중 일부는 정준양(67) 전 포스코그룹 회장 등 포스코 수뇌부로 흘러들어갔다고 검찰은 의심하고 있다.

유영E&L의 이 대표는 전정도(56·구속) 세화엠피 회장의 측근으로, 포스코플랜텍이 미국의 대(對)이란 제재 조치를 피하기 위해 맡긴 이란 석유플랜트 공사 대금 922억원을 보관하다 662억원 상당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대표와 전 회장은 이 중 172억원 상당을 국내로 빼돌린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국내로 들여온 자금 대부분을 세화엠피를 운영하거나 대출금을 갚는 데 사용했다고 보고 있다. 횡령 자금 중 490억여원은 세화엠피와 유영E&L의 이란 현지 사업 자금으로 사용한 것으로 파악했다.

검찰은 이란 현지 계좌에 12억원(100만 유로) 상당의 자금이 남아있는 점을 확인한 한편 횡령 자금의 나머지 사용처를 확인하고 있다. 검찰은 자금 일부가 포스코 측에 흘러들어갔을 것으로 보고 추적 중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포스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