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0일(주일) 한국전쟁 기념 공원에서 공연하는 포항 극동방송 전속 어린이합창단   ©극동방송 제공

[기독일보 이수민 기자] 지난 4월 30일(목)부터 13박 14일의 일정으로 미국 연주여행 중인 포항극동방송 전속 어린이합창단이 지난 5월 10일(주일)(현지시간) 한국전쟁 참전용사들을 위해 감사의 마음을 담은 공연을 펼쳤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샬롯에 위치한 한국전쟁 참전 기념 공원에서 열린 이번 위로공연은 노스캐롤라이나에 거주하는 참전용사 및 관계자들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한국전쟁에 참전하여 몸과 마음에 상처를 입고 한국에 마음을 닫은 상태였다. 하지만 5년여 전부터 꾸준히 방문하여 그들을 위해 기도하고, 찬양하는 가운데 마음의 문이 열리고 이제는 한국에 대한 관심과 사랑으로 바뀌었다.

매년 어린이합창단과 함께 방문한 김장환 목사(극동방송 이사장)는 이번 공연에서 "여러분의 도움에 감사한다. 앞으로는 우리가 여러분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번 행사를 주도한 하영창 전 미 해군 군목은 "매년 방문한 어린이 합창단 덕에 참전용사들이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 한국의 민간 외교사절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2013년에는 마음의 문을 연 참전용사들이 십시일반 돈을 모아 6.25 참전용사 이름이 새겨진 기념비와 한국을 상징하는 기념물을 제작하기도 했다.

행사에 참석한 참전용사 빌 레이드(Bill Reid) 전 대령은 "아이들의 찬양과 우리에게 해준 포옹을 잊을 수 없다. 우리를 기억해주어서 고맙다" 고 인사했다.

포항 극동방송 어린이합창단은 이번 연주여행에서 합창, 한국문화의 아름다움을 알리는 부채춤 등의 공연으로 미국인들에게 하나님의 사랑을 전하고 있으며 5월 13일(수) 귀국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극동방송 #포항극동방송 #어린이합창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