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외교부는 3일 오전 북한에 억류된 미국 국적의 21세 남성이 우리 국민이라고 밝혔다.

앞서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일 보도를 통해 "남조선계 미국 영주권자인 미국 뉴욕대학 학생 주원문(남자 21살, 미국 뉴저지주 테너플라이시 웨스터밸트거리 56C번지 거주)이 4월22일 중국 단동에서 압록강을 건너 비법 입국하다가 단속됐다"며 "현재 공화국의 해당기관에서 주원문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그는 자기 행위가 공화국법을 침해한 엄중한 범죄로 된다는 데 대해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북한 #외교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