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박근혜 대통령은 15일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해 "이번 기회에 우리 정치에서 과거부터 현재까지 문제가 있는 부분은 정치개혁 차원에서 한번 완전히 밝힐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 서울청사에서 세월호 1주기 관련 현안점검회의를 연 자리에서 "저는 부정부패에 책임이 있는 사람은 누구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국민도 그런 사람은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지난 12일 민경욱 대변인을 통해 "검찰이 성역 없이 엄정히 대처하기 바란다"고 밝힌 바 있지만 성완종 리스트 파문에 대해 직접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대통령은 "사실 세월호 같은 그런 문제도 쌓이고 쌓인 부정부패와 비리, 적당히 봐주기 등으로 참극이 빚어진 것 아니겠냐"며 "그래서 부정부패와 적폐는 생명까지도 앗아가는 그런 문제라고 심각하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래서 부패 문제는 어떤 일이 있어도 국민 앞에 낱낱이 밝히고 뿌리뽑아야 한다. 물론 그 과정에서 최근에 어떤 극단적인 문제가 발생해 안타깝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 문제를 여기서 그냥 덮고 넘어간다면 우리의 미래는 보이지 않을 것"이라며 성 전 회장의 자살을 언급했다.

박 대통령은 그러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확실하게 바로잡는 것은 나라의 미래를 위해서도 꼭 해야만 하는 시대적 요구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수사과정에서도 최근에 새로운 의혹이 제기됐는데 이 문제는 정치개혁 차원에서 반드시 바로잡고 넘어가야 할 일"이라고 못박았다.

오는 16일부터 예정된 중남미 순방과 관련해서는 "126명의 최대 규모의 경제사절단과 함께 가는데 부득이하게 내일 떠날 수 밖에 없는 사정으로 떠난다"며 "이렇게 우리 경제를 살리기 위해 국민과 기업들이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그렇지만 국민의 혈세를 낭비하고 국가재정을 어렵게 하는 일이 쌓이고 쌓인 적폐나 부정부패를 뿌리뽑지 않고는 경제살리기 노력은 밑 빠진 독에 물붓기"라며 "국민들의 노력도 수포로 돌아갈 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희생만 강요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런 일은 결코 이 정부에서 그냥 넘어갈 수 없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고 전했다.

벅 대통령은 "국민의 혈세를 낭비하는 부패문제를 뿌리뽑아 중단없이 철저히 진행하고 또 다른 한편으로는 정치개혁을 이루는, 이 두 가지를 제대로 해내는 것이 우리의 소명이자 미래로 가는 길"이라며 "또 우리가 선진국으로 진입하는 길이고, 참극이라든가 불행을 막는 길이기도 하고 경제도 살리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부정부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