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사무처는 박형준 국회사무총장이 9일 오전 11시 국회사무총장 집무실에서 세계적인 미래학자인 짐 데이토 교수(하와이대)를 만나, 미래연구에서 의회의 역할과 국회사무처가 추진 중인 국회미래연구원법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국회

[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국회사무처는 박형준 국회사무총장이 9일 오전 11시 국회사무총장 집무실에서 세계적인 미래학자인 짐 데이토 교수(하와이대)를 만나, 미래연구에서 의회의 역할과 국회사무처가 추진 중인 국회미래연구원법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박 총장은 "국회의 역할이 강화되고 있으나 국회의 미래 연구역량은 아직 부족한 상황"이라고 말했고 데이토 교수는 "미래연구를 통해 제시된 비전과 전략을 실행으로 옮기는 역할을 입법부가 수행하는 것이 더 수월할 수 있으며, 한국이 그러한 시도의 선발주자 역할을 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데이토 교수는 이어 "모든 정책은 장기전략과 미래연구에 기반해야 하며, 그동안 성공적이었던 기술,사회제도,환경시스템이 과연 미래에도 유효할 것인지 고민하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짐 데이토 교수는 1977년 엘빈 토플러와 함께 대안미래연구원(Institute forAlternative Futures)을 설립한 세계적인 미래학자이다.

데이토 교수는 이날 오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개최된 "2015 세계특허(IP)허브국가 미래전략 심포지엄"에 참석하여 "지식재산의 미래"라는 주제로 특별강연을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국회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