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시·도의회 의장단 오찬에서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5.04.07.   ©뉴시스

[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7일 취임 후 첫 17개 시·도의회 의장단과 오찬을 가지고 중앙과 지방이 함께 경제재도약과 규제개혁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도전을 이겨내고 우리 경제가 재도약을 하려면 중앙과 지방이 함께 노력해 가야 한다"며 "규제와 안전, 이 두 가지만큼은 여러분을 중심으로 각 지방의회에서 각별한 관심을 갖고 챙겨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또 "경제혁신 3개년 계획과 공무원연금개혁의 성공, 그리고 일자리 창출에도 지방의 도움이 절실히 필요하다"며 "소통과 공개, 협업, 공유의 정부3.0 정신에도 더 많은 관심을 앞으로 가지고 참신한 아이디어들을 발굴해서 혁신의 바람을 일으켜 주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어 "앞으로 지방의회가 중심이 돼 과거의 적폐들은 과감히 걷어내고 지역의 창조적인 활력을 불어넣어서 향후 20년 선진 지방자치의 기틀을 튼튼히 해 주기를 바란다"며 "정부는 각 지방이 자율성을 바탕으로 스스로 경쟁력을 높여가고 차별화된 발전전략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박 대통령은 "경제혁신 3개년 계획과 공무원연금개혁의 성공, 그리고 일자리 창출에도 지방의 도움이 절실히 필요하다"면서 "소통과 공개, 협업, 공유의 정부3.0 정신에도 많은 관심을 갖고, 참신한 아이디어들을 발굴해서 혁신의 바람을 일으켜 주시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인사말 서두에서 "우리 지방자치는 20년이라는 짧은 역사에도 불구하고 주민과 지방정부, 지방의회가 삼위일체가 되어 노력한 결과 그동안 많은 성과를 거뒀다"고 치하하며 "앞으로 지방의회가 중심이 돼서 과거의 적폐들은 과감히 걷어내고, 지역의 창조적인 활력을 불어넣어서 향후 20년 선진 지방자치의 기틀을 튼튼히 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시·도의회 의장단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5.04.07.   ©뉴시스

한편 전국시도의회 의장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는 이동희 대구광역의회 의장은 대표인사에서 "지역경제 활성화와 주민생활 안정 강화 주도로 지역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지역특수성을 반영한 조례 제·개정이 이뤄져야 하는데도 법령이 원칙에 의해서 조례 제·개정에 한계가 있다 보니 지방의회의 역할에 제약이 많다"며 지방자치 개정안에 대한 박 대통령의 관심을 요청했다.

이날 오찬엔 전국 시·도의회 의장협의회장인 이동희 대구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17개 광역시·도의회 의장 전원과 정종섭 행정자치부 장관, 심대평 지방자치발전위원장, 이원종 지역발전위원장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박근혜 #규제개혁 #경제재도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