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뉴시스] 인천 삼산경찰서는 30일 교회 주방과 마트 등에 침입해 쌀을 훔친 A(58)씨를 절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2월 중순께 인천 부평구의 한 교회 1층 주방에 침입해 쌀 20㎏ 1포대 시가 4만원 상당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A씨는 지난 24일 오후 5시께 인천 부평구 부흥로의 한 마트에 침입해 진열된 쌀 20㎏ 1포대 시가 3만8500원 상당을 훔친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경찰에서 "자신이 먹기 위해 이 같은 짓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의 집에서 훔친 쌀 1포대를 회수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삼산경찰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