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포스코건설 베트남법인장을 지낸 박모(52·구속) 전 상무의 또 다른 비자금을 발견, 자금흐름을 정밀 추적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3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조상준)는 박 전 상무가 하도급대금으로 비자금을 조성하는 과정에서 컨설팅업체 I사 대표 장모(64)씨가 관여한 정황을 잡고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박 전 상무가 베트남 노이바이-라오까이 고속도로 건설공사와 관련해 흥우산업에 지급한 하도급대금을 되돌려받는 방법으로 100억원대 비자금을 조성, 그 중 40억여원을 횡령해 국내로 반입한 단서를 잡고 자금흐름을 쫓고 있다.

이 과정에서 검찰은 박 전 상무가 비슷한 수법으로 다른 하청업체인 S사, W사를 동원해 별도로 비자금을 만든 단서를 추가로 포착했다. 이 비자금은 포스코건설의 내부 감사에서도 적발되지 않았으며, 액수는 20억원 안팎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박 전 상무가 비자금을 조성하는 과정에서 장씨가 '공범'으로 적극 가담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장씨는 정동화(64)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과 대학 동문으로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장씨가 박 전 상무의 비자금 조성뿐 아니라 정 전 회장과의 학연을 내세워 하도급업체 선정 과정에서 '입김'을 넣고 관여했을 가능성을 염두하고 있다.

이와 관련, 검찰은 박 전 상무에게서 "장씨가 정 전 부회장에게 'W사와 S사 등 2곳을 하도급업체로 선정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청탁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받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검찰은 장씨가 포스코건설에 청탁한 하도급업체 S사와 W사를 지난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박 전 상무의 비자금이 회사 상부에 전달되는 과정에서 장씨가 '연결고리' 역할을 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장씨가 대표로 있는 I사는 흥우산업과 전혀 다른 하도급업체 2곳과 연관있다"며 "장씨는 박 전 상무의 공범이지만 흥우산업의 비자금과도 (범죄사실이)겹치지 않는다"고 말했다.

검찰은 박 전 상무의 직속상관인 최모(53·전무) 토목환경사업본부장과 김모(64) 전 부사장 등도 조만간 추가 소환해 비자금 조성 배경과 구체적인 사용처, 정 전 부회장 등 경영진에 전달했는지 여부 등을 추궁할 계획이다.

검찰은 정 전 부회장에 대해서도 비자금 조성에 관여한 구체적인 정황이 드러나면 빠르면 다음달 초 소환할 방침이다.

다만 포스코건설 임직원들이 대체로 진술을 거부하거나 혐의를 부인하고 있어 다소 시일이 걸릴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직원들이 출입문을 드나들고 있다.   ©자료사진=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포스코비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