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국민·신한 등 주요 시중은행들이 올해 대규모 인력 채용에 나선다.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청년실업 해소와 경력단절여성(경단녀)의 일자리 마련 등을 위해 올해 1000여 명 규모의 신규 인력을 채용하기로 했다.

우선 청년채용은 ▲일반직 350명 ▲특성화고 졸업예정자 70명 ▲장애·보훈 특별채용 80명 등 총 500명이다. 이는 지난해 대비 약 35% 증가한 수치다.

신한은행은 일반직 공개채용을 상반기와 하반기로 나눠 1회씩 실시하고 있으며, 지난 2011년부터 매년 특성화고 채용과 장애·보훈 특별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부터 시작된 경단녀를 중심으로 한 정규직 시간선택제 직원 220명을 뽑을 계획이다.

이와 함께 퇴직 직원을 대상으로 하루 2시간 동안 1개 영업점의 감사 및 사고예방 등의 업무를 담당하는 시간선택제 전담관리직 220명도 채용할 예정이다.

시간선택제 전담관리직은 은행 업무에 대한 이해와 전문성이 필요한 만큼 부지점장 이상 관리자급을 대상으로 채용할 방침이다.

국민은행도 일자리 창출을 위한 포문을 열었다.

국민은행은 올해 계장·대리 직급인 L1 신입행원 400명, 정규직으로 전환된 무기계약직 직급인 L0 신입행원 100명을 뽑기로 했다. 또한 경단녀 300명과 청년인턴 300명 등도 채용할 계획이다.

특히 채용계획 중 눈에 띄는 점은 학력 및 자격증 등 획일화된 스펙 중심이 아닌 현장 맞춤형 인재 중심으로 채용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국민은행은 특성화고 채용 비중을 확대하고, 지방 우수 인력을 채용하기 위해 처음으로 지방 지역 방문 면접도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올해 상반기 신입행원 채용계획을 발표한 기업은행은 오는 4월2일까지 서류 접수를 진행한다. 채용 규모는 200명이다. 기업은행은 올해 하반기에도 200명을 추가 채용한다는 방침이다.

다른 은행들은 현재 채용계획을 검토 중이거나 하반기에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해 540명을 뽑은 농협은행은 아직 채용계획을 확정하지 않은 상태다. 이달 초 창구직원 150명을 채용한 우리은행은 올해 5월 특성화고 졸업생을 뽑을 계획이며, 하나은행은 하반기 100여명의 신입행원을 채용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은행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