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은행권이 핀테크(Fintech) 산업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들은 최근 조직 개편을 통해 핀테크 전담 조직을 만들어 본격적인 사업 준비 작업에 들어갔다. 핀테크란 ICT(정보통신기술)과 금융업이 결합된 산업으로 보다 편리하고, 신속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게 강점이다. 핀테크 산업은 특히 인터넷, 특히 스마트폰 대중화에 힘입어 빠른 속도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KB국민은행은 연말 조직개편을 통해 핀테크 전담 팀을 신설할 방침이다. 비대면 영업을 담당하고 있는 스마트금융부 산하에 핀테크 팀을 새로 만들어 모바일 결제 등 핀테크 서비스를 강화할 계획이다.

기업은행 역시 스마트금융부 내에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핀테크 전략을 수립중이다. 은행에서 가능한 모든 금융거래를 스마트폰을 통해 처리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만들 계획이다.

우리은행도 지난 17일 기존 스마트금융부와는 별도로 핀테크 사업부를 신설했다. 우리은행은 상품과 금융서비스에 적합한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ICT기업과 손을 잡고 사업을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농협은행 역시 지난 10월 핀테크 사업의 일환으로 스마트금융센터를 구축하기 시작했다. 내년 4월 완공 예정인 스마트금융센터는 인터넷과 스마트폰 등 비대면채널을 통해 금융상품을 상담·거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스마트금융센터는 모든 비대면 채널을 통합하고 고객니즈에 맞는 맞춤형상품을 추천하는 인터넷전문은행식 핀테크 융·복합시스템이다"고 설명했다.

국내 핀테크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시중은행들의 행보는 앞으로 더욱 활발해질 전망이다. 올해 핀테크 관련 논의가 본격화되면서 지급결제 시장이 크게 확대된 데다 뱅크월렛카카오 등이 ICT기업의 은행업 진출이 본격화됐기 때문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은행보다 ICT기업이 먼저 핀테크 시장을 선점했기 때문에 은행들이 빠르게 대응하지 않으면 추종자(follower) 신세를 면치 못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당분간은 은행 독자시스템 보다는 ICT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핀테크 시장에 참여하는 방식을 취할 것"이라며 "ICT업체와의 수익 배분 문제 등에 대한 논의가 확대되면 은행과 이들 기업간의 갈등도 불거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에는 금융당국도 적극적인 핀테크 산업 육성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내년도 중점 과제로 핀테크 활성화를 꼽았다. 전자금융 관련 규제를 정비하고, 인터넷전문은행 도입까지 검토하고 있다.

금융위는 내년 1월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IT·금융 융합지원 방안을 마련한 후 관련법 개정 작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신제윤 금융위원장도 최근 핀테크 관련 간담회에서 "국내 핀테크 산업이 뛰어난 아이디어와 기술에도 불구하고 낯선 금융규제 환경, 부족한 자본력과 같은 한계로 시장적응을 하지 못하고 퇴출되는 일이 없도록 정부 차원에서 체계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전문가들은 핀테크가 가져올 수 있는 영업채널 다변화는 은행산업에 새로운 기회라고 보고 있다. 임일섭 우리금융지주경영연구소 연구위원은 "모바일 금융 서비스에 대한 지원이 강화된다면 서비스 이용자가 늘어날 수 밖에 없다"며 "모바일 서비스가 확대되면 금융소비자들이 금융상품을 접하고 구매하는 경로도 변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모바일 기기가 은행의 주요 상품들이 유통되고 소비되는 경로, 금융상품의 주요한 대고객 채널로 자리잡을 수 있다"며 "다양한 채널을 활용한 우량 고객의 확보와 지속적인 가치창출 능력 등이 은행의 경쟁력을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핀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