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소득 불균형 악화 속도가 아시아 조사대상국가 28개국 중에서 5번째로 빠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10일 한국은행이 입수한 아시아개발은행(ADB)의 '아시아의 불균형 상승과 정책 함의' 보고서에서 나왔다. 이 보고서는 이창용 전 ADB 수석 이코노미스트 등 3명 함께 작성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니계수를 측정할 수 있는 아시아 국가 중 28개국을 조사한 결과 1990년부터 2010년까지 20년간 12개국의 지니계수가 악화됐다. 한국의 지니계수는 24.5에서 28.9로 연평균 0.9%씩 악화됐다. 지니계수 악화가 가장 빠른 나라는 중국으로 32.4에서 43.4로 연평균 1.6%씩 상승했다. 중국에 이어 인도네시아(1.4%), 라오스(1.2%), 씩 상승해 각각 2위와 3위였다.

보고서는 아시아 국가들이 기술 발전, 세계화, 시장 중심의 개혁을 통해 고속 성장을 달성했지만 동시에 국민소득에서 노동 소득 비중의 저하 등을 초래하면서 분배 구조에 영향을 준 것으로 진단했다. 하지만 생산성과 소득 향상을 이끈 이들 요인의 추진력을 막을 수도, 막아서도 안 된다면서 효율적인 재정수단과 일자리의 확대 및 고용의 질 향상 등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니계수는 0(완전한 평등)에서 1(완전한 불평등) 사이로 산출되는 대표적인 소득 분배 지표로, 이 보고서는 이해도를 높이고자 0∼100으로 수치를 환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지니계수 #한국 #ADB #아시아개발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