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연(23·첼시 레이디스)이 2경기 연속 골을 터뜨리며 한국에 승점 1을 보탰다.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은 지난 7일(한국시간) 키프로스 파랄림니 타소스 마르코 경기장에서 열린 아일랜드와의 2014 키프로스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지소연의 동점골에 힘입어 1-1로 비겼다.

지난 스위스의 1차전에서도 동점골을 터뜨린 지소연은 2경기 연속 골맛을 보며 한국의 에이스임을 입증했다.

한국은 전반 24분 아일랜드의 루이스 퀸에게 선제골을 허용한 한국팀은 지소연이 전반 37분 아일랜드의 페널티 에어리어 중앙에서 폭발적인 드리블로 상대 수비수 4명을 따돌리고 골망을 흔들었다.

2무승부로 승점 2가 된 한국은 아일랜드(승점2)와 함께 C조 공동 2위가 됐다.

같은 날 뉴질랜드에 2-1로 승리를 거둔 스위스(1승1무·승점 4)는 C조 선두로 뛰어올랐다.

한국은 오는 11일 오전 0시30분 뉴질랜드와의 조별리그 3차전을 벌인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지소연 #여자축구 #키프로스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