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학자 한 명이 중국 당국을 향해 "종교 인구가 증가하는 현실을 고려해 종교 정책을 새롭게 해야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져 주목받고 있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미국을 방문 중인 중국사회과학원 미국연구소 류펑(劉澎) 연구원은 "중국의 현 종교 정책이 신앙의 수요가 늘고 있는 현실에 부적합하다는 사실을 당국이 직시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종교 정책을 근본적으로 개혁하지 않으면 예상외의 큰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중국에서 종교와 정부 간 충돌과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종교를 상대하는 데 경찰력에 의지하는 것이 일상화됐다"고 지적하고, "종교는 티베트의 불교, 신장위구르자치구의 이슬람교처럼 별개의 문제가 아니라, 다른 사회 문제들과 연관된 종합적인 문제"라며 종교 개혁의 시급성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류 연구원은 "중국의 종교 신자 수가 3억여 명으로 증가했는데도 당국의 종교 정책은 1950∼60년대 옛 소련 모델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고 지도자들은 종교가 사회에 미치는 각종 영향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고도 했다.

그는 "중국 종교 정책이 현실에 맞지 않는 것은 종교에 관한 일관적인 법 체계가 없기 때문"이라며 "정부는 이런 종교법 체계를 완비해 종교에 대한 관리권을 법률에 이관해야 한다"고 주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류 연구원은 "중국 종교에서 어떤 사안이 발생한다면, 그 근저를 살펴볼 때 종교의 자유, 종교에 대한 관용성, 정경분리 등의 문제가 자리잡고 있다"고 분석하고, "이런 부분을 이해하지 못한다면 종교 문제 해결 방안과 평화는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중국은 최근 신장위구르 지역의 분리 독립운동과 관련해 이슬람교에 대한 단속 위주의 정책을 펴고 있으며, 작년에는 여러 지역에서 가정교회로 불리는 지하교회들에 대한 일제 조사에 들어갔던 것으로 알려졌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중국 #미국의소리 #류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