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의원
태영호 의원 ©뉴시스
국민의힘 국회의원 태영호 의원이 11일 최근 중국이 우리 국민에 대한 단기비자 발급을 중단한 것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태 의원은 “중국이 우리국민에 대한 단기비자 발급을 중단했다”며 “중국의 친강 외교부장이 박진 외교부 장관에 한국의 입국조치에 우려를 표한지 하루만에 결정된 것으로 보아, 우리 정부의 중국발 입국 제한정책에 따른 맞대응일 것”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 정부가 중국에 취한 코로나 관련 방역조치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 과학적, 객관적 판단에 기초한 조치”라며 “중국 내 감염자 폭증으로 인해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질 수 있어 차별없는 입국자 방역 정책을 펴기엔 상황이 심각하다. 우리의 방역조치는 우리 국민의 생명을 최우선으로 둔 정당한 방역주권 행사이지 중국이 말하는 '정치적 목적'과는 거리가 멀다. 우리나라와 일본만 단기비자 발급을 중단한 중국의 조치야말로 정치적 목적이 아닌가”라고 했다.

또 “2020년 중국발 코로나19가 전세계로 확산되던 시기, 문재인 정부는 중국발 입국제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음에도 중국으로부터 자국 내 한국인 격리 등 규제를 당한 바 있다”며 “당시 중국은 우리에 한마디 유감 표명 없이 ‘불필요한 이동은 줄여야 한다’는 태도로 일관했다. 이러한 중국의 일방적 태도가 이번 정부에는 절대 통하지 않을것이란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대한민국은 최근 인도-태평양 전략 발표 등 가치외교를 중점으로 활약하며 글로벌중추국가로 도약하고 있다”며 “우리의 이번 코로나 관련 방역조치는 국익을 최선으로 한 정당한 방역주권 행사인 만큼 우리는 대(對)중국 외교정책 방향에 당당한 외교 기조를 표명하며 한중 양국의 관계를 이어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중국은 우리 국민에 대한 단기비자 발급 중단을 즉각 철회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태영호 #국민의힘 #단기비자 #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