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슐루터 박사
북한선교를 주제로 강연하는 마이클 슐루터 박사. ©한동대 제공

한동대학교(총장 최도성)에서 북한선교를 주제로 사명선교포럼이 열렸다. 본 포럼은 전 세계 선교 현장의 생생한 정보 습득을 통해 해당 지역의 필요를 알고, 대학이 가진 각종 전공으로 협력하기 위한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 매주 화요일 오후 12시부터 1시까지 1시간 동안 진행되는 사명선교포럼은 매회 40여명 이상의 교수, 학생, 직원들이 참석하고 있으며, 선교에 대해 배우고 고민한다.

현재까지 9번째 포럼이 진행된 가운데, 최근 열린 9차에는 The R.Factor의 저자인 ‘마이클 슐루터(Micael Schluter)’ 박사가 참석하여 ‘북한 선교’에 대한 성경적인 접근을 나누며, 용서와 평화, 그리고 십자가의 사랑만이 북한 문제 해결의 열쇠임을 나누었다.

슐루터 박사는 남북한의 관계를 재조명하면서 “북한 사람들도 한국 사람들처럼 정말 열심히 일하고, 자기 일에 최선을 다하며 그들 역시 하나님께서 축복하신 사람들이다. 하지만 그들은 새로운 관점을 가질 여유가 없다. 지속적인 교류를 통한 관계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포럼에 매주 참석하는 김민제 학생(공간환경시스템공학부 3학년)은 ‘선교 포럼 덕분에 선교에 대한 마인드가 커졌다. 북한 문제에 많이 고민하지 못했는데 그들에게 정말 필요한 것은 복음이며 십자가 사랑이 문제 해결의 시작이라는 것이 큰 울림이 되었다’며 포럼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한편, 한동대학교 사명선교포럼은 오는 12월 6일까지 진행할 예정이며, 인도주의와 선교, 전공을 통한 선교 등 다양한 주제로 지속적으로 개최될 예정이며, 관심 있는 사람들은 누구든지 참여할 수 있다. 문의는 054-260-1165 한동글로벌사명원으로 하면 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한동대 #북한선교 #사명선교포럼 #최도성총장 #마이클슐루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