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피살 공무원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17일 해양경찰청 본청과 서버 소재지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이날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검사 이희동)는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에 있는 해경청 본청과 서버 소재지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해경 사무실에 남아 있는 전자문서 메신저 자료 등이 이번 압수수색 대상이다.

검찰은 전날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및 전 국정원장·서욱 전 국방부 장관 등 주요 피의자 자택을 포함해 사건 관계자들 주거지, 사무실 등 총 10여 곳을 동시에 압수수색했는데, 이번 압수수색은 이에 대한 연장선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원장이나 서 전 실장, 서 전 장관 등은 숨진 공무원이 피살되기 전 '월북'을 한 것으로 모는 데 가담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의 강제수사는 이들이 고발된 지 1~2개월 만에 이뤄진 것이다. 통상 검찰이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뒤 피의자 소환조사에 나서는 만큼, 법조계에서는 박 전 원장을 포함해 이 사건 주요 피의자들에 대한 소환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지난 1~2개월 동안 검찰은 국정원 압수수색을 시작으로 주요 참고인들에 대한 조사를 진행해 왔다. SI(특수정보) 수집과 분석을 담당하는 첩보 부대원들, '월북 발표' 해경 홍보담당자, 수색 작업에 투입됐던 현직 해경 등이 그 대상이었다.

해경은 사건 당시 숨진 고(故) 이대준씨가 자진 월북을 하던 중 북한군에 피격됐다는 취지로 발표했다가 윤석열정부 출범 후인 지난 6월 "월북 의도를 인정할 만한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며 번복한 바 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월북 #해경 #피살공무원 #압수수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