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유수 대학 150곳서 중복 장학금 85억 원 상회
명문대 4년 전액 장학생, 제3세계 학생 1명 포함 9명
음성·문경캠퍼스, 외국 국적 조기유학생 선발 길 열려
코로나 3년 차, 재정 악화로 뜻있는 독지가 도움 절실

국제적인 크리스천 인재 양성을 위한 대안학교인 글로벌선진학교(설립이사장 남진석)가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도 괄목할만한 대학 진학 성과를 거두었다. 글로벌선진학교는 2021~2022년 졸업생 144명이 북미, 아시아, 유럽 및 오세아니아의 150여 개 대학에서 합격 소식을 받고, 대학 장학금은 85억 원(중복 포함)을 상회한다고 밝혔다.

이번 결과는 창의융합인재교육(STEAM)을 하면서도 평균 공인성적이 상승하고, 제3세계 교육선교로 장학금을 받은 현지인 학생이 우수한 진학 결과를 보여주는 등 내실 있는 성장을 동시에 이뤘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더욱이 코로나 장기화로 학생들의 학력 저하와 미디어 중독 및 유해 콘텐츠 노출 문제가 심화된 상황에서 기숙형 대안학교의 장점을 십분 살려 학생들의 전반적인 학업 능력의 상향평준화를 이뤄냈다는 점에서 주목받을 만하다.

글로벌선진교육·글로벌선진학교 2022 교계기자간담회
최근 GEM·GVCS 2022 교계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지희 기자

최근 서울 중구 상연재 별관에서 열린 글로벌선진교육(GEM)·글로벌선진학교(GVCS) 2022 교계기자간담회에서는 최신 대학 진학 결과와 2022 교육혁신안, 외국 국적 학생 유치 허가 등 발전적인 성과를 소개했다. 그러나 코로나로 학생 충원율이 하락하면서 교육 선교에 뜻있는 독지가들의 도움이 절실한 사정도 함께 알렸다.

남진석 설립이사장은 “일반적으로 교육력이 높아지면 학교 경쟁력도 높아져 더 많은 학생이 와야 하는데, 코로나라는 외부적 상황으로 정상적으로 작동이 안 되는 상황”이라며 “2021년 6월부터 2022년까지 공동체 결의로 한 학기 만에 7억 정도 모금을 한 것은 적은 일이 아니지만, 이 정도로도 감당 안 되는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더 좋은 교육으로 결과를 내고 있는데, 국가 차원에서도 좋은 사립교육이 생존할 기회를 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글로벌선진교육·글로벌선진학교 2022 교계기자간담회
남진석 글로벌선진교육 이사장(글로벌선진학교 설립이사장)이 교계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지희 기자

 ◇최근 대학 진학 성과는?

매년 졸업생들이 세계 유수 대학으로 진학해 온 글로벌선진학교는 계속된 코로나 여파에도 불구하고 올해 우수한 대학 진학 결과를 기록했다. 미국의 대학평가기관 유에스 뉴스(US NEWS) 랭킹과 영국의 대학평기기관 QS 세계랭킹 기준에서 상위 학교로 대거 진학한 것이다.

졸업생 144명(음성 51명, 문경 63명, 미국 30명)은 4월 초 현재 미국, 캐나다를 포함한 북미권 130여 개 대학과 중국, 홍콩, 일본 등 아시아권 10개 대학, 유럽 및 오세아니아권 13개 대학으로부터 합격 소식을 들었다. 대학 측으로부터 제공받는 장학금의 액수는 무려 85억 원(중복포함)을 상회했다.

명문대학에서 4년 전액 장학금 받은 학생 9명

4년 전액 장학을 받은 학생도 예년보다 더 많은 9명에 달했다. 특별히 전액 장학금을 받는 학생 중 그동안 글로벌선진학교에서 지원한 FAD(Faith Aim Dream, 개발도상국의 어려운 학생을 지원해주는 장학제도) 프로젝트로 공부한 엘살바도르 출신 학생 데이비드 레예스(David Reyes)가 4억 원에 가까운 전액 장학금을 받고 콜게이트대학교(Colgate University)에 국제 관계 전공으로 진학하게 되었다. 글로벌선진학교는 “이는 제3세계 학생에 대한 교육선교가 결실을 맺고 있음을 보여준 좋은 사례가 되었다”고 말했다.

글로벌선진교육·글로벌선진학교 2022 교계기자간담회
글로벌선진학교 학생들이 STEAM 교육을 받고 있다. ©GEM·GVCS

STEAM 등 균형 교육하면서 평균 공인 성적 상승

입시 준비에만 초점을 두는 일반 학교와 달리 STEAM 교육과 영성 교육, 태권도 교육에 성실하게 참여하고도 이러한 대입 결과를 얻었다는 것은 주목할 만한 교육 성과다. 글로벌선진학교는 “교사들의 탁월한 진로·진학 지도와 견실한 교육 과정이 중요한 역할을 했으며, 언어 역량을 중점적으로 관리해 온 덕택”이라며 “학생들의 SAT 평균 성적은 1306점(최고점 1570점), 토플 평균 성적이 87점(최고점 118점)으로 전반적인 상향 평준화를 보였다”고 말했다.

의·바이오생명과학 분야에서 두각

이번에는 코로나와 같은 전 세계적 재난 가운데 생명을 살리고자 하는 비전을 품고 의대, 약대, 치대, 생명공학 같은 의약학·생명공학 분야로 진학하는 학생들이 다수 배출되었다. 글로벌선진학교는 “특히 대학입학을 전문화하는 프렙(Prep) 스쿨로 거듭나고 있는 미국캠퍼스에서는 미국 학생도 합격하기 어려운 의대인 뉴욕주립대학교 메디컬 스쿨과 코넬대학교 웨일 메디컬 스쿨 통합 과정에 진학하는 쾌거를 이루었다”며 “다양한 학교 활동과 신앙 훈련에 성실하게 참여하고도 높은 학과 성적을 유지하여 대입 결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글로벌선진교육·글로벌선진학교 2022 교계기자간담회
글로벌선진학교 학생들이 STEAM 교육을 받고 있다. ©GEM·GVCS

합격자를 배출한 주요 대학

미국 대학의 경우 50위권 이내에 합격자를 배출한 주요 대학은 코넬대학교(Cornell University), 미시간대학교 앤아버(University of Michigan, Ann Arbor), 서던캘리포니아대학교(University of Sourthen California), 플로리다대학교(University of Florida), 뉴욕대학교(New York University), 캘리포니아대학교 샌디에고(University of California San Diego), 로체스터대학교(University of Rochester), 캘리포니아대학교 어바인(University of California-Irvine), 텍사스대학교 오스틴(University of Texas, Austin), 조지아공과대학교(Georgia Institute of Technology), 캘리포니아대학교 데이비스(University of California, Davis), 윌리엄앤메리대학교(William and Mary University), 보스턴대학교(Boston University), 케이스웨스턴리저브대학교(Case Western Reserve University), 위스콘신대학교 매디슨(University of Wisconsin-Madison), 일리노이대학교 어버너-샴페인(University of Illinois at Urbana-Champaign), 퍼듀대학교(Purdue University), 페퍼다인대학교(Pepperdine University), 오하이오주립대학교(Ohio State University), 노스이스턴대학교(Northeastern University) 등 130여 개다.

아시아권 대학은 △홍콩=홍콩과학기술대학교(Hong Kong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홍콩중문대학교(The Chinese Univeraity of Hongkong), 홍콩시립대학교(City University of Hong Kong), 홍콩기술대학교(Hong Kong Polytechnic University), 일본의 와세다대학교(Waseda University), 게이오대학교(Keio University), 조치대학교(Sophia University), 리쓰메이칸대학교(Ritsumeikan University), △중국=노팅엄대학교 닝보(University of Nottingham, Ningbo China)에 합격했다.

글로벌선진교육·글로벌선진학교 2022 교계기자간담회
글로벌선진학교 학생들이 STEAM 교육을 받고 있다. ©GEM·GVCS

유럽 및 오세아니아권 대학은 △영국=워릭대학교(Warwick University), 킹스턴대학교(Kingston University) △독일=야콥스대학교 브레멘(Jacobs University Bremen) △스위스=글리옹경영대(Glion Institute of Higher Education), 레로쉬국제호텔경영대학교(Les Roches International School of Hotel Management) △벨기에=겐트대학교(Ghent University Global Campus), △호주=멜버른대학교(University of Melbourne), 시드니대학교(University of Sydney), 퀸즐랜드대(Queensland University), 서호주대학교(The university of Western Australia), 애들레이드대학교(The University of Adelaide), 제임스쿡대학교(James Cook University), 그리피스대학교(Griffith University) 등에 합격했다.
국내 대학에는 연세대학교, 성균관대학교, 한국외국어대학교, 한동대학교, 아주대학교, 건국대학교, 단국대학교, 명지대학교 등 24개 학교에 합격했다.

◇2022교육혁신안을 통해 본격적으로 교육현장 선도

글로벌선진학교는 2003년 강원 홍천, 2004년 충북 음성에 캠퍼스가 설립되어 사단법인 글로벌선진교육(이사장 남진석)의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국제화 교육을 시작했다. 이어 2011년 문경캠퍼스, 2015년 미국캠퍼스, 2021년 세종시 세종창의캠퍼스를 설립하여 모범적인 기독 대안학교로 자리매김하였다. 크리스천 인재 양성이라는 비전 하나로 전문가들이 뜻을 모아 시작한 학교가 20년이 채 되지 않아 정부의 공식 인가를 받아 운영하는 것은 교육계의 기적으로 평가받고 있다.

글로벌선진교육·글로벌선진학교 2022 교계기자간담회
최근 GEM·GVCS 2022 교계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지희 기자

미래 산업 지평의 변화에 적합한 교육 과정, 캠퍼스 특성화 교육과정 개혁

글로벌선진학교는 최근 2022 교육혁신안 발표를 통해 또 한 번 교육 현장의 혁신을 준비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으로 설명되는 미래 사회의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빅데이터에 의한 인공지능산업 사회의 도래에 따른 교육 과정을 전면 혁신하였다. 글로벌선진학교는 “기초 연산 능력, 기초 통계 능력, 분류 분석 작성 능력과 디지털 환경을 포함한 일상생활에서 수학적 도구, 추리 및 모델링을 사용하는 수리 소양이 있어야 다양한 과학적 원리 이해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이를 교육과정에 대폭 반영했다”고 말했다.

또 창의융합교육을 강화하여, 청소년 비즈쿨과 학생 창업, 융합 교육 연구보고서, SETAM·STEAM R&E 기술 통계 및 연구 분야 수업 강화로 미래 산업 환경에 적용 가능한 교육 현장을 만들어 가고 있다. 이는 주제나 과제를 기반으로, 과목 간 연계학습을 통해 창의적이면서도 탐구적인 교육 과정이다.

글로벌선진교육·글로벌선진학교 2022 교계기자간담회
글로벌선진학교 음성캠퍼스 전경 ©GEM·GVCS

교육 혁신의 일환으로, 온라인 강좌 개설과 러닝 매니지먼트 시스템(Learning Management System) 교육 과정도 병행했다. 이에 AP(Advanced Placement) 과목이나 유명한 대학 교수의 강의뿐 아니라, 미국캠퍼스 교사의 수업을 한국캠퍼스에서 듣고 교류하면서 캠퍼스의 벽을 넘어 수업의 질과 선택의 기회를 향상시켰다. 타 캠퍼스에서만 들을 수 있었던 과목을 시간과 장소를 구애받지 않고 수강할 수 있게 되면서 양질의 교육 현장을 실현한 것이다.

글로벌선진학교는 “이 외에도 학생들이 가지고 있는 재능을 보다 전문적으로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음성, 문경, 미국, 세종 등 4개의 캠퍼스가 각각 특성화를 추진한다”며 “독서200운동 정책은 모든 캠퍼스가 일관되게 적용되지만, 학생의 특성과 교육 환경을 고려하여 캠퍼스별 교육적 특징을 달리한다”고 설명했다.

2022년부터 문경캠퍼스는 4개 전문 트랙 운영

문경캠퍼스는 4개의 전문 트랙(Bio-Science트랙, IT-AI트랙, Design트랙, Sports트랙)을 운영하게 된다. 첫째, 바이오생명과학인재트랙은 의료, 보건, 의료엔지니어링, 생명과학 분야, 농수산해양바이오 분야의 대학으로 진학하도록 구체적 교육 과정이 제공된다. 둘째, IT&AI인재트랙은 프로그래머, 서버네트워크 엔지니어링, AWS 클라우드아키텍처, 빅데이터 전문 분석, 정보 보안, 인공지능 분야, 사물인터넷 IoT 등의 분야에 진출하도록 돕는 교육과정이다. 셋째, 디자인예술인재트랙은 각종 디자인분야·시각·산업·환경 디자인 등 모든 디자인 분야에 진출할 수 있도록 한다. 넷째, 스포츠인재트랙은 이미 글로벌선진학교가 지난 10년 동안 ‘공부하는 스포츠부’로서 명성을 가진 만큼 충분한 노하우를 지니고 있다.

글로벌선진교육·글로벌선진학교 2022 교계기자간담회
글로벌선진학교 문경캠퍼스 전경 ©GEM·GVCS

◇외국 국적 학생, 국내 글로벌선진학교 입학의 길 열려

최근 대한민국 법무부는 대안학교(각종학교)에는 허용하지 않던 고등학교 이하 외국인의 국내 유학을 일정 요건을 갖춘 학교에 대해 허용하기로 하고, 사증발급 및 체류관리지침을 개정하였다. 각 시도교육청에 의해 초·중·고등학교 학력이 인정되는 학교에 한해 외국인에게 일정 수준의 학비를 부과하는 조건으로 한국으로 유학이 가능하도록 길을 열어 준 것이다. 글로벌선진학교는 이러한 변화에 발맞추어 외국인 유학생을 유치하고 학교 발전의 새로운 기회로 삼을 예정이다.

선진국 학생 유치

글로벌선진학교는 “최근 전 세계적인 한류 열풍에 힘입어 북미와 유럽 등지에서 한국 언어와 문화를 체험하고자 하는 청소년들이 급증하고 있는 추세”라며 “최소한 한 학기 이상의 단기유학생을 유치함으로써 기존 국내 재학생들에게는 교류 활동과 친선 활동을 하며 폭넓은 글로벌 시각을 갖게 되는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영어 노출의 빈도를 최대한 높일 수 있어 상당한 영어 향상의 시너지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글로벌선진교육·글로벌선진학교 2022 교계기자간담회
글로벌선진학교 미국캠퍼스 전경 ©GEM·GVCS

전 세계 한인 자녀 유치

전 세계 흩어진 한인들은 적어도 800만 명으로, 과거에는 자녀들이 현지 언어를 능통하게 하도록 가정에서조차 한국어를 사용하지 않았다. 그러나 한국의 국제적 위상이 높아지고 한류의 바람이 거세지기 시작하면서 재외 한국인을 물론 외국인들조차 한국어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글로벌선진학교는 “재외 한인 동포들은 자녀들이 한국어는 물론 한국인으로서 정체성을 갖길 바라고 있지만, 이민 사회에서 이는 쉽지 않다”며 “이번에 외국인의 국내 유학이 허용되면서 무엇보다도 재외 한인동포들의 자녀들에게는 한국인의 정체성과 한국어 능력을 확실하게 심어줄 기회가 생긴 셈”이라고 말했다. 더욱이 글로벌선진학교는 국내에서 상당한 수준의 국제화 교육을 시행하고 있는 학교로 정평이 나 있어 대학 진학 준비 등에서도 큰 장점을 얻을 수 있다.

개발도상국 조기 유학 수요 적극 수용

한류 열풍은 미국을 비롯한 서구 영어권 중심의 조기 유학을 선호하던 중국, 베트남 등 개발도상국의 학생들도 비교적 비용이 저렴하고, 교육 효과가 큰 한국을 선호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특히 글로벌선진학교는 일반 국내 국제학교에 비해 비용이 거의 절반에 가깝지만, 그 이상의 진학 결과를 내는 만큼 이들에게 최적의 학교로, 부상하리라 예상한다. 글로벌선진학교는 “어린 시절 한국에서 조기유학을 하면서 한국 문화를 이해하고 한국 친구들을 사귀면서 장차 통일 한반도에 필요한 친한파 인재들을 키우는 결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글로벌선진교육·글로벌선진학교 2022 교계기자간담회
왼쪽부터 글로벌선진교육 박연옥 본부운영단장, 남진석 이사장, 변영화 본부장 ⓒ이지희 기자 ©이지희 기자

◇독지가 후원자의 도움 절실

코로나 상황이 장기화되고 오미크론 확산이 정점에 도달하면서도 학교 수업과 학생 관리 등 위기 상황 속에서 적극적인 대처로 학교 운영은 순항하고 있다. 글로벌선진학교는 “그러나 학생 모집을 위한 단체설명회, 학교 개방 행사 등 단체 대면이나 학교와의 교류가 불가능해지면서 학생 충원율이 급격하게 하락했고, 이로 인해 상당한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글로벌선진학교는 “자체적인 여러 사업을 통해 학교 운영을 지원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해결책이 되지 못하고 있어 독지가의 손길과 도움을 기다리고 있다”며 “학교의 교육 결손이 없이 다음세대를 하나님의 인재로 키우는 사명을 견고히 이어갈 수 있도록, 또 코로나가 종식되고 독지가의 후원이 이어지길 간절히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느 때보다 다음세대를 기독교 가치관으로 키우기 어려운 시대에 글로벌선진학교는 영성 훈련과 기독교 가치관 교육을 통해 준비된 크리스천 인재를 양성하는 사명을 다하고 있다. 믿음과 신앙을 다음세대에 물려주는 것에 그치지 않고 실력과 인성을 갖춰 100억의 지구촌을 섬길 크리스천 인재를 키워내는 비전이 있다.

글로벌선진교육·글로벌선진학교 2022 교계기자간담회
최근 GEM·GVCS 2022 교계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지희 기자

정부 재정 지원 없이 기독교 교육 사명 감당

글로벌선진학교 한국캠퍼스는 기숙사비를 포함한 비용이 연간 2,000만 원(미국캠퍼스는 약 $38,000.00) 이상으로, 다른 국제학교나 외국인학교에 비해 절반 정도 비용에 불과하다. 또 외부의 지원이 없을뿐더러 자체 수익 사업을 통해 교육 재정을 지원해 왔다. 글로벌선진학교는 “이런 이유로 가성비 좋은 학교라 정평이 나 있지만, 최근 코로나로 인한 재정 부담이 커졌다”며 “그러나 이런 상황 속에서 학비 인상을 하지 않는 것은 많은 학생이 학교를 찾고, 학생들이 그리스도인으로서 성장하는 데 목적이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사회적 약자들을 위한 장학 지원

글로벌선진학교는 새터민 자녀, 다문화 자녀, 농어촌저소득층 자녀, 목회자·선교사 자녀, 소방·경찰·군인 자녀 등 경제적 지원이 필요한 학생들을 일정 비율로 장학생으로 선발하고 있다. 또한 개발도상국의 열악한 교육 환경에 처한 청소년들을 지원함으로써 나라를 뛰어넘고 인종을 극복해 세계 무대에서 활약할 크리스천 인재, 다음세대를 품고 있다.

글로벌선진학교는 “누구나 다음세대를 위한 교육을 위해 후원할 수 있고, 비용과 횟수에 상관없이 교육 사역에 동참할 수 있다”며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한편, 가을학기 학생 모집은 5월 18일까지이며, 입학설명회는 4월 16일에 이어 6월 11일에 한 차례 더 진행한다.(후원관리실 070-4248-9173, 입학상담 음성캠퍼스 043-871-7050(~2), 문경캠퍼스 054-559-7051, 미국캠퍼스 044-863-6705)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글로벌선진학교 #글로벌선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