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28일(현지시간) 조현 주유엔 한국대사(오른쪽)가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를 논의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를 마친 이후 열린 규탄 공동성명 기자회견에 참석한 모습. ⓒ유엔 웹티비 캡처
2월28일(현지시간) 조현 주유엔 한국대사(오른쪽)가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를 논의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를 마친 이후 열린 규탄 공동성명 기자회견에 참석한 모습. ⓒ유엔 웹티비 캡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비공개로 논의했다.

안보리는 이날 오전 비공개로 열린 회의에서 27일(한국시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북한 문제는 시리아 등 토의를 계기로 기타 의제로 논의됐다.

이후 미국을 비롯해 한국, 일본, 알바니아, 호주, 브라질, 프랑스, 아일랜드, 뉴질랜드, 노르웨이, 영국 등은 북한의 행동을 규탄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조현 주유엔 한국대사도 공동성명 발표 회견에 참석했다.

한국은 지난 1월 10일과 20일, 2월4일 안보리 회의에 맞춰 미국 주도로 발표된 북한 규탄 공동성명에 참여하지 않았지만 이번에는 동참했다.

동참국은 성명에서 "북한의 27일 탄도미사일 발사는 불안정을 초래하는 최근 북한 패턴의 또 다른 사례"라며 올해 이뤄진 북한의 탄도미사일 연쇄 발사를 비판했다.

이어 "이들 각각이 복수의 안보리 결의안 위반"이라며 "우리는 불법적이고 불안정을 초래하는 (북한의) 행동을 가장 강력한 표현으로 규탄한다"고 했다.

이들은 "북한 국영 언론은 이번 발사가 정찰위성 시험 지원을 위해 실시됐다고 주장했다"라며 "복수의 안보리 결의안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기술 사용 발사를 분명히 금지한다"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위원회 이사국이 한목소리로 이 위험하고 불법적인 활동을 규탄하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모든 회원국이 북한 관련 안보리 결의안을 완전히 이행하기를 촉구한다"라며 "이들 안보리 결의안은 북한이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방식(CVID)으로 포기하도록 의무를 지운다"고 강조했다.

각국은 이와 함께 "우리는 진지하고 일관된 외교를 여전히 모색한다"라며 북한을 향해서도 "미국과 다른 국가의 접촉에 긍정적으로 응하기를 촉구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역적 긴장을 완화하고 국제 평화·안보를 증진하기 위해 외교의 길을 택하라"라고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공동성명에 동참하기로 입장을 바꾼 데 대해 "북한의 거듭된 미사일 발사 및 동 심각성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달 27일 준중거리 탄도미사일(MRBM)로 추정되는 미사일 1발을 쐈다. 올해 8번째 무력시위이자,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인 탄도미사일로만 따지면 7번째 발사다.

당국자는 "우리 정부는 미국을 비롯한 주요 안보리 이사국들과 현 한반도 정세 및 향후 대응방향에 대해 긴밀히 소통 중"이라고 덧붙였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유엔안보리 #북한미사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