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국무총리 시절 비서실장을 지낸 정운현씨(왼쪽)가 21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 지지를 밝혔다. ⓒ정운현씨 페이스북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국무총리 시절 비서실장을 지낸 정운현씨(왼쪽)가 21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 지지를 밝혔다. ⓒ정운현씨 페이스북

국민의힘은 21일 윤석열 대통령후보 지지를 선언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 측근 정운현 전 국무총리 비서실장을 향해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진영이 아닌 후보의 자질과 국민을 선택한 정 전 실장의 선구적 선택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윤기찬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그간 진보진영에서 활동해오면서 자연스럽게 민주당 후보를 지지해왔다는 정 전 실장은 '이번에는 이재명 후보의 삶과 행태에 동의할 수 없고 민주당도 예전의 민주당이 아니어서 이 후보와 민주당을 지지하기 어려웠다'고 그간의 고민을 밝혔다"며 이같이 전했다.

윤 대변인은 그러면서 "정 전 실장은 '진영을 선과 악으로 나눠 무조건적으로 비난하고 옹호하는 진영논리를 비판하며, 진보진영이 '전과 4범, 패륜, 대장동, 거짓말'로 상징되는 지도자로서 치명적인 결함을 가진 이재명 후보를 지지하는 행태를 이해하기 어렵다'고도 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정 전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괴물대통령보다는 식물대통령을 선택하겠다"며 윤 후보 지지 의사를 밝혔다.

그는 "저는 지난해 민주당 경선 때 저는 이낙연 캠프에서 일했다"며 "이 후보가 총리 시절 비서실장을 지낸 인연으로 총리실에서 퇴임한 후 2020년 4.15 총선 때는 외곽에서, 지난해 민주당 경선 때는 이낙연 캠프의 공보단장을 맡아 대언론 업무를 총괄했고 이는 제 나름의 인간적 도리를 다하고자 함이었다"고 설명했다.

정 전 실장은 "경선 결과는 참담했다"며 "민주당은 사사오입 논란에도 불구하고 이재명 후보를 최종 당 대선후보로 확정했다. 이후 캠프는 해산하였고, 저는 본래의 제 자리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정 전 실장은 "저는 그간 진보진영에서 활동해왔던 사람으로서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면 민주당 후보를 지지하는 것이 자연스럽다"며 "그러나 이번에는 그리할 수 없는 상황이다. 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삶과 행태도 동의하기 어렵거니와 민주당도 이제 더 이상 우리가 알았던 그 민주당이 아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정 전 실장은 최근 양쪽을 다 잘 아는 지인의 주선으로 윤 후보를 만났고, 도와달라는 요청을 받고서 수락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얼마 전 미국의 워싱턴 포스트는 이번 한국 대선은 두고 '차악을 뽑는 선거'라고 했다"며 "제가 윤 후보를 돕기로 한 것은 바로 그 차악을 선택한 셈"이라고 말했다.

그는 "윤 후보를 두고도 국정 경험이 부족하고 무식하다는 지적도 있다. 또 검찰공화국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많다"며 "그러나 저는 대통령이 만물박사여야한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그보다는 정직성, 투철한 공인의식, 리더로서의 자질 등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에 대해 "자기가 한 말을 손바닥 뒤집듯 하는 후보, 보통사람의 도덕성만도 못한 후보, 부끄러움을 모르는 후보가 아무리 좋은 공약을 쏟아낸들 그 약속은 믿을 수 없다"며 "덜 익은 사과는 익혀서 먹을 수 있지만 썩은 사과는 먹을 수 없다. 저는 예측 불가능한 괴물 대통령보다 차라리 식물 대통령을 선택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정운현 #이낙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