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이낙연 전 대표가 23일 서울 중구 달개비에서 오찬 회동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이낙연 전 대표가 과거 서울 중구 달개비에서 오찬 회동을 하던 모습.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경선 맞수' 이낙연 전 대표를 구원투수로 세우고 과잉 의전 논란을 야기한 김혜경씨를 공개 사과석상에 세우는 등 지지율 정체 원인으로 꼽히는 친문(親문재인)과 호남, 중도층의 비토 정서를 달래고자 안간힘을 쓰고 있다.

그러나 추미애 전 법무장관이 이 전 대표를 등판 첫날 공개 저격하는 등 강경파의 돌출 행동이 속출하고 있다. 강경파 통제 여부가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했지만 이 후보 지지는 망설이고 있는 친문과 호남, 중도층 포용의 키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이 후보는 선거 20여일을 앞두고 명낙대전이라고 불릴 정도로 거친 네거티브를 주고 받았던 이 전 대표에게 선대위 '원톱(1인자)' 격인 총괄선대위원장을 맡겼다. 민주당에서 경선 패자가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은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다.

이 후보가 경선 맞수에게 선거 지휘를 사실상 일임한 것은 친문과 호남, 중도층의 거부감을 자력으로 해소하기 어렵다는 절박함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전 대표는 첫 취임 일성으로 민주당이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고 사과하고 민주당 구성원에 국민의 신임을 얻지 못할 행동을 자제하라고 주문하면서 친문과 호남, 중도층의 비토 정서 보듬기를 시도했다.

특히 관망층은 물론 지지층 이반을 불러온 '막판 악재' 김혜경씨 과잉의전 논란에 대해 사과를 촉구하면서 수습의 물꼬를 텄다. 김혜경씨는 같은날 긴급 기자회견을 자청해 "공과 사 구분을 분명히 해야 했는데 제가 많이 부족했다"며 대국민 사과를 했다.

그러나 이 전 대표가 민주당 구성원에게 국민의 신임을 얻지 못할 행동을 자제하라고 주문한 지 몇시간도 안돼 불협화음이 터져나왔다.

추 전 장관은 이 전 대표가 민주당 대선 경선 당시 화천대유(대장동 민간 개발사) 비리라고 처음 문제 제기를 했다면서 이 후보를 대장동 비리 범인으로 몰았던 것이 잘못된 판단이었다는 것을 시인하고 사과하라고 공개 저격에 나섰다.

추 전 장관은 이 전 대표가 사과해야 지지층의 마음을 돌릴 수 있다고 공개 저격 명분을 제시했다. 하지만 지지층을 겨냥한 발언이 되려 대선 승리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외연 확장에 득 보다 실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180석 발언 등을 언급하면서 "강성 발언에 지지층은 호응하겠지만 이 후보에게 반감을 가진 일부 친문과 호남, 문재인 정부에 실망해 이탈한 지지층은 반감이 깊어질 수있다"며 "발언 하나가 판세를 뒤바꿀 수 있다는 경각심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동학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 "추미애 대표님, 대선 승리를 위해 조금 더 마음을 헤아려달라"며 "지금은 경선 과정의 잘잘못을 헤집기보다는 지지자들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더 달래고 함께 뭉칠 때"라고 지적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낙연 #추미애 #이재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