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6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언제라도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수 있다면서도 외교적인 해결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미국 의회전문매체 더힐, 정치매체 폴리티코 등에 따르면 설리번 보좌관은 이날 '폭스 뉴스 선데이'에 출연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지금이라도(any day now)" 침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대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대해 군사 행동을 (언제라도) 취할 수도 있고, 2주 후에 취할 수도 있다"면서도 "그 대신 러시아가 외교적인 길을 택할 수 있다"며 외교적 해결 가능성을 언급했다.

아울러 "핵심은 미국이 동맹국 및 파트너들과 보조를 맞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날 ABC 방송의 디스위크에 출연해서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지금이라도(any time now)" 공격할 가능성이 "매우 분명하다(very distinct)"고 경고했다.

그는 "우리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공격을 명령할 가능성이 매우 분명하다고 믿는다"면서 "빠르면 내일 일어날 수도 있고 아니면 몇 주가 걸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미국은 동맹국들과 협력하고 있으며 외교 해법을 계속 촉구하고 있다고 밝했다.

특히 그는 현재 중국에서 열리고 있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이달 20일 끝나는 데, 2월 중순이나 올림픽 이후 침공 가능성이 가장 높은 시기인지 묻는 질문에 "우리는 올림픽이 끝나기 전 러시아의 군사적 행동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올림픽이 끝난 후에도 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설리반 보좌관은 푸틴 대통령의 지시로 이런 시기에 러시아가 조치를 취할 수 있다는 믿을 만한 근거가 있다면서 "우리는 동맹국과 연합 전선을 만들고, 우크라이나에 대해 물질적 지원을 하며 러시아가 행동을 취할 경우 부과할 강력하고 엄중한 경제 제재를 확실히 준비하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과 관련해서는 "중국은 미국의 (러시아에 대한) 제재에 따른 경제적 손실을 보상할 입장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다"며 "러시아가 앞으로 전진하는 것을 선택한다면 전략적 대가를 치르게 될 뿐 아니라, 중국이 이를 지원한 것으로 보인다면 중국도 어느정도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NBC '밋 더 프레스'와의 인터뷰에서는 "러시아의 움직임은 많은 형태일 수 있다"며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돈바스' 합병 가능성을 포함한다"고 밝혔다.

또 "혹은 사이버 공격, 정치적 불안정화 등을 포함한 일련의 복합적인 행동을 취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혹은 우크라이나를 전면 침공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크라이나 침공 시 러시아에서 유럽으로 연결되는 천연가스 가스관 사업인 '노르트 스트림-2'는 운영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대신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세계 다른 곳에서 유럽으로 보낼 수 있는 액화천연가스(LPG)를 찾으라는 지시를 했다고 밝혔다.

유럽에 단순히 병력 배치, 경제 원조만 도움을 주는 것이 아닌 겨울 동안 따뜻하게 지낼 수 있도록 가스 공급을 도울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설리번 보좌관의 이번 발언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에 침공에 필요한 70% 병력을 배치했다는 평가가 보도된 가운데 나왔다.

앞서 지난 5일 뉴욕타임스(NYT) 등은 미 당국자들을 인용해 우크라이나 국경지대에 배치된 러시아 대대급 전술부대가 2주 새에 60개에서 83개로 늘어났으며 14개 부대가 추가로 배치되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대급 전술부대에는 각각 약 750명의 병력이 공격 가능성을 대비하고 있으며 이는 침공 시 필요한 전력의 70%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NYT는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평가하지는 않았다면서도 위성 사진을 보면 러시아군이 1945년 이래 유럽에서 가장 큰 규모로 지상 작전을 벌일 만큼 필요한 전력을 집결했다고 분석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우크라이나 #러시아 #베이징올림픽 #설리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