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지난 9일 국회 소통관에서 감염병대응정책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마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지난 9일 국회 소통관에서 감염병대응정책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마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0일 대장동 개발과 관련해 뒷돈을 챙긴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이 숨진 채 발견된 데 대해 "고인의 극단적 선택에 대해 비통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출입 기자단에 문자를 보내 "유한기 전 본부장의 명복을 빈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러면서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라도 조속히 특검을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김관영·채이배 전 의원의 민주당 입당식을 마친 뒤, 유 전 본부장 사망 관련 입장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일절 답을 하지 않은 채 차량에 탑승해 당사를 떠났다.

이소영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유 전 본부장 관련) 입장 정리가 안 됐다기보다 속보를 보고 알아서 경위나 사실을 모른다"며 "오후에 알아보고 말씀드리겠다. 경주에서 첫 일정이 끝나고 질의응답 시간이 있다. 그때 (이 후보가) 백블(백브리핑)할 예정"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께 경기 고양시에 거주하는 유 전 본부장이 유서를 남기고 사라졌다는 가족의 신고가 접수됐고, 그는 오전 7시40분께 고양시 한 아파트단지 화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유 전 본부장은 지난 2014년 8월 김만배씨 등 대장동 개발 사업에 참여한 민간업자들로부터 한강유역환경청 로비 명목으로 2억원의 뒷돈을 챙긴 혐의를 받았다. 검찰은 전날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오는 14일 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재명 #유한기 #대장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