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선(다음세대학부모연합 대표)
정영선(한국여성가족정책원 원장, 태아생명살리기 위드유캠페인 대표, 다음세대학부모연합 대표)

2020년 2월부터 시작된 전 세계 코로나 팬데믹 세상. 우린 모든 영역에서 생각지도 못한 전혀 새로운 세상에서 살고 있다. 이러다 좋아지겠지 하며 2년이 다 돼 가고 있다. 또 언제 끝날지 모르는 상황이 되었다. 코로나로 인해 전 세계가 하나인 것처럼 통제를 받고 있다.

<코로나 뉴스 시나리오>

1. 교회는 코로나 집단감염지
처음에는 모든 것을 신천지교회의 탓으로 돌리더니 일반교회로 퍼지고 뉴스는 교회가 집단감염지라는 인식을 심어주었다. 누군가 기다렸다는 듯이 시나리오대로 매일 뉴스를 통해 신속하게 움직여지는 느낌이었다. 교회는 오히려 죄송하다며 적극 방역에 협조했다.

2.전국교회 전면 폐쇄
‘백신만 개발되면 나아질 거야’라는 기사를 내고 안심시키더니 8월엔 전국교회 전면 폐쇄가 되었다. 그러면서도 진행한 것이 차별금지법 낙태법 교회폐쇄법이다.

3.전국민 코로나 백신 접종
백신만 맞으면 일상으로 돌아갈 것이란 기대를 주며 1·2차 백신접종이 전 국민 80%를 넘고 있다. 그러면 11월부터 위드코로나로 바뀐다고 기다렸더니 확진자가 너무나 많아진다고 3차 주사를 맞으라 한다. 또 백신 유효기간이 6개월이라더니 그 기간 또한 짧아지고 있다. 이대로라면 매달 주사를 맞아야 하고 그로인한 사망과 부작용은 누가 책임진단 말인가.

4. 백신접종 사망자 증가
건강에 아무 이상이 없던 사람이 백신접종 며칠 만에 사망하여도 코로나 때문만은 아니라고 한다. 또 그렇게 믿는다. 내 가족에게 일어난 일이라도 그렇게 말할 수 있을까. 코로나 백신 사망자는 통계보다 훨씬 많다 사망 후 부검을 통한 의료진의 부검소견서가 있어야 하는데 이 과정을 거쳐 카운트되는 건 희박하다.

5. 청소년 어린이접종과 노약자 추가접종
이제는 청소년과 어린이들까지 맞아야 한다는 뉴스, 요양병원에 계신 분들은 가족들이 권유해서 추가접종하라는 국가긴급문자가 왔다.

6.백신접종 차별
자가 격리자가 되면 백신 미접종자는 음성판정에도 매번 자가격리 10일을 해야 한다. 그로인해 특히 자영업자들과 학생들의 피해는 엄청나다. 주요시설에서의 입장 제한도 시작되었다.

7.전국민의 빠른 접종률에도 늘어만 가는 확진자
코로나 확진이 되어도 대부분은 집에서 10일 격리하고 추가 검사 없이 바로 일상생활이 가능하다. 증상이 있어도 5~14일 안에 상황이 호전되며 코로나로 인한 사망자는 70세 이상의 면역력이 약한 사람들에게나 주로 일어난다. 이것은 어떤 바이러스나 질병에도 해당되는 내용이다.

중요한 것은 이 모든 과정을 겪으며 세상을 통제하고 교회를 공격하는 법을 만들고 있다는 것이다. 정말 국민들의 건강이 걱정돼서 이러는가? 코로나 확진이 되면 ‘종교시설에 가셨나요?’라고 조사한다. 이 세상은 이미 마지막 때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이것 또한 시작에 불과하다.

이 시나리오를 보고 이제라도 깨어나는 성도들이 많기를 간절히 기도한다. 뉴스만 보고 계속해서 백신을 맞아가며 언젠간 끝나겠지 하며 살지는 나의 선택이다. 이 글이 맞다 틀리다보다는 언젠간 올 성경에서 말하는 마지막 때를 적어도 이 기간동안 준비해보면 어떨까.

<그러면 이 상황에서 우린 어떻게 살아야 할까>

불안해지기도하고 모든 것이 혼란스러워지기도 한다. 하지만 예수님은 말씀하셨다. “내가 이 반석 위에 내 교회를 세우리니 음부의 권세가 이기지 못하리라.”(마태복음 16:18)

음부의 권세가 교회를 이기지 못한다고 하셨다. 그리고 “세상에서는 너희가 환난을 당하나 담대하라 내가 세상을 이기었노라.”(요한복음 16:33)라고 하셨다.

앞으로 교회가 아무리 양보하고 협조해도 교회에 대한 공격은 멈추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성경이 진짜라는 것!! 말씀대로 될 것이라는 확증이기도 하다.

하지만 그때 이기는 자가 되라고 하신다(요한계시록). 우리나라 만큼은 코로나가 하만의 장대가 되길 기도한다. 그래서 오히려 깨어나는 성도들이 더 많아지길 기도한다. 예수님의 다시 오심을 준비하는 성도들이 많아지길 기도한다.

두려워 말라!!! 예수께 속한 자들에게는 천국잔치 날이 점점 더 다가오고 있는 것이다. 그를 찌른 자도 그를 볼 것이요(계1:7) 주님이 절대 없다고 생각하는 자들도 두 눈으로 주님을 볼 것이다. 그 얼마나 통쾌한 날인가.

마라나타. 주 예수여 속히 오소서

정영선(한국여성가족정책원 원장, 태아생명살리기 위드유캠페인 대표, 다음세대학부모연합 대표)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정영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