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회 디셈버퍼스트 세미나
주요 참석자들이 피켓을 들고 있다. ©주최 측 제공

1988년 영국에서 시작해 올해로 34회 째인 ‘세계 에이즈의 날’을 맞아 22일 대한약사회관 대강당에서 ‘디셈버퍼스트 세미나’가 열렸다. 이 세미나는 2016년 시작해 올해 6회 째 이어지고 있다. 서정숙 국회의원실이 주관했고, 사)한국가족보건협회(한가협)·대구광역시약사회가 공동으로 주최했다. 대한약사회·대구마약퇴치운동본부가 후원하고 대한기독여자절제회·여성소망센터·건강한사회를위한연구소·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 등 23개 단체가 협력했다.

주최 측은 “적극적인 에이즈 예방 운동과 에이즈 치료제의 보급 운동 등으로 세계적으로 HIV/AIDS 감염률이 하락하는 가운데 대한민국에서는 오히려 청소년, 청년 HIV/AIDS 감염률이 급증하고 있는 현실”이라고 전했다.

사)한국가족보건협회 김지연 대표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본 포럼을 공동주관한 서정숙 국회의원의 환영사, 복음법률가회 조배숙 대표의 축사가 이어졌다.

김지연 대표는 개회사에서 “팬데믹 상황 속에서 코로나19 백신이 나와 접종 중에 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아직 에이즈는 완치제나 백신도 없다”며 “HIV 즉 에이즈의 원인이 되는 바이러스의 혈중 농도를 억제하는 치료제를 개발, 상용하는 수준에 머물러 있다. 그러므로 에이즈는 ’예방‘이 매우 중요한 질병이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고 했다.

제6회 디셈버퍼스트 세미나
(왼쪽부터) 한가협 김지연 대표가 서정숙 국회의원에 감사패를 전달하고 있다. ©주최 측 제공

이어 서정숙 의원은 “근본적인 대책을 강구할 생각을 하지는 않고, 콘돔으로 에이즈 예방이 가능하다고 홍보하는 것은 근시안적인 대증요법에 불과하다”며 “우리 아이들이 신체와 정신적으로 건강한 대한민국의 젊은이들로 성장하도록 하는 게 우리 사회 기성세대들의 책무”라고 했다.

또 복음법률가회 대표 조배숙 변호사는 “어떤 사회건 그 구성원이 건강해야 된다. 정신적으로 뿐만 아니라 신체적으로도 건강해야 된다. 특히 청소년들은 더욱 그렇다”라며 “우리 사회 미래의 주역인 청소년들이 정확하게 에이즈의 위험성에 대해서 알고 그것을 예방함으로써 미래에 건강하고 성공적인 삶을 살아, 우리 사회가 더 건전한 방향으로 나아갔으면 한다”고 했다.

제6회 디셈버퍼스트 세미나
복음법률가회 대표 조배숙 변호사 ©주최 측 제공

이어진 발제에서 한가협 윤정배 이사는 “에이즈 바이러스에 감염돼도 약만 잘 먹으면 괜찮다고 이야기하는 분들이 있다. 하지만 평생 약을 먹어야한다는 사실은 부담이 적지 않고 또 여러 부작용들이 있다”고 했다.

또한 “에이즈 치료제는 혈관에서 에이즈 바이러스 농도를 낮춰주지만 말초혈액이나 림프절 등에선 이미 감염된 세포들의 자가 증식으로 인해 바이러스 수준이 계속 유지되고, 이로 인해 추후 여러 가지 상황에서 병이 악화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며 “약만 먹으면 된다는 안이한 생각은 올바른 지식도 아니고 예방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HIV감염인자유포럼 안다한 대표는 “특히 청소년들이 HIV/AIDS에 대해서 잘 모르고 이 병이 마치 사라진 것처럼 언론은 침묵하고 있다”며 “여러 차례 국정감사에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여전히 침묵하고 언론도 침묵한다. 그 침묵의 대가는 너무나 무섭고, 나와 같이 HIV에 걸린 사람들이 증가하는 것이 침묵의 대가 중 하나일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 자리를 통해 여러분께 당부드릴 것이 있다. 남의 일이라고 생각하지 마시고 에이즈에 대해서 바른 홍보로 잘 알려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따뜻한숨결교육연구소 강현진 소장은 “우리 아이들이 왜 학교에서 에이즈 예방 지식을 배울 수 없는 것인지 너무 안타깝다. 세계적으로 감소하는 추세이지만 유독 우리나라에서만 급증하는 질병이 있고, 그 질병의 주요 감염경로가 동성 간 성행위이며, 10대에서 높은 감염율을 보인다는 것을 감안한다면 더욱 학교 교육에서 아이들에게 미리 가르치고 최대한 예방하는 것이 상식적이고 합리적인 것 아니겠는가”라며 “우리가 아이들에게 주고자 하는 것은 단순히 에이즈라는 질병에 대한 경고가 아니다. 더 나아가 에이즈에 걸리는 감염경로로서의 행위와 이에 대한 경각심, 그리고 올바른 기준을 함께 제시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다음세대가 올바른 것을 배우고 스스로를 지킬 수 있는 지식을 접하게 되는 것은 우리 모두에게 이에 대한 책임과 의무가 있다”고 했다.

시소미래연구소 이한나 소장은 “합의 하에 이루어진 성관계에서도 성병은 퍼지고 에이즈는 퍼질 수 있다. 이것을 간과해선 안 된다”라며 “한가협과 함께 뜻을 같이 하는 성교육 강사들은 학교 현장에서 에이즈의 현실을 알리고 교육한다. 특별히 다른 많은 자료를 사용하지 않는다. 국가에서 나온 객관적인 자료를 제시하고 함께 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디셈버퍼스트 #세계에이즈의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