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영안교회로부터 이웃돕기 백미 1,000포 전달받아
(왼쪽부터) 영안교회 원로 양병희 목사, 류경기 중랑구청장 ©중랑구청

서울시 중랑구(구청장 류경기)는 최근 영안교회(담임목사 양병희)로부터 이웃돕기 백미 1만kg를 전달받았다고 이날 밝혔다.

구청 측은 “영안교회는 10Kg 백미 1천포를 구에 전달했으며, 전달된 백미는 저소득 복지 사각지대 주민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사용될 예정”이라고 했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지난 6년간 1억 4,000만 원 상당의 백미, 김치, 라면을 기탁하는 등 꾸준한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영안교회에 감사드린다“며 ”이번 나눔은 저소득 복지사각지대 해소와 코로나19의 역경을 이겨내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영안교회 #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