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예방을 위해 민·관이 머리를 맞대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중앙)이 대표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맨 오른쪽은 김희중 천주교 대주교다.©주최 측 제공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생명존중정책 민‧관협의회(공동위원장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김희중 천주교 대주교)와 함께 1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소재 중소기업중앙회 케이비즈홀에서 ‘생명존중정책 민관협의회 제4차 대표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주최 측은 “‘생명존중정책 민관협의회’는 자살예방국가행동계획(18-22)에 따라 2018년도부터 구성, 운영된 협의체로 자살문제의 해결을 위해서는 정부뿐 아니라 사회 전 분야의 협력이 필요하다는 인식에서 출범했다“며 “협의회에는 민‧관 공동위원장을 두며, 민간 부문 위원장은 천주교 김희중 대주교, 정부 부문 위원장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라고 했다.

이어 “협의회에는 종교계, 재계, 노동계, 언론계 등 38곳의 민간 부문기관들과 6개 정부 부처(청)이 참여 중”이라고 했다.

이날 ‘생명존중정책 민관협의회 제4차 대표협의회’에는 보건복지부 권덕철 장관(정부위원장), 김희중 천주교 대주교(민간위원장), 하상훈 한국생명의전화 원장(운영지원단 단장) 및 종교계, 재계, 노동계, 언론계 등 각 분야의 대표 등 37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의회에선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민관협의회 부문별 주요 성과를 점검하고, 2020년 자살사망 동향분석을 기반으로 향후 민‧관 협력 추진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한국종교인평화회의 김태성 사무총장은 “종교계가 앞장서서 자살예방을 위한 선도적 노력을 할 것”이며 7개 종단이 함께 발간한 자살예방 지침서 등 종교계의 주요 성과를 발표했다.

상지대학교 박지영 교수는 “자살예방 실천전략으로서 민관 협력방안”이라는 주제로, 국가 차원에서 자살예방을 위해 구축해야 할 민관협력 기반 시스템의 필요성과 대안을 제시하였다.

보건복지부 권덕철 장관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정부는 자살예방 정책의 밑그림인 자살예방국가행동계획(18-22)을 수립하고, 국무조정실과 보건복지부에 자살예방 전담조직을 신설하는 등 자살 예방과 생명존중문화 조성을 위해 노력해왔다”라며 “정부와 함께 소중한 생명을 지키기 위해 많은 분들이 함께 노력해주신 결과, 지난해 인구 10만 명 당 자살사망자 수는 2019년 26.9명에서 2020년 25.7명으로 감소하였다”라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또한 권 장관은 “앞으로도 자살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코로나 우울 관리를 통한 전 국민 마음건강 증진, 고위험군 선제적 개입 및 지원강화, 자살유해환경 집중관리, 위기대상별 맞춤형 대책 등을 적극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살률 감소세 속에서도 청년층 자살률이 일부 증가하였다”며 “청년들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기 위해 민‧관이 함께 머리를 맞대야 할 때이다, 민간 분야의 적극적인 참여와 따뜻한 관심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보건복지부 #생명존중정책민관협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