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사량이 적은데도 식당에 가면 항상 가득 담겨 나오는 음식이 부담스러웠다면 음식 메뉴를 주문할 때 '반차림'으로 주문하자.

서울시는 푸짐한 상차림을 선호하는 낭비적인 음식문화 개선 사업의 일환으로,'온차림·반차림'사업을 5월 초부터 500여개 음식점에 시범 실시한다고 밝혔다.

음식을 적당량 섭취하면 시민 건강증진에 좋고, 영업자는 식자재 구입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음식물 쓰레기 발생도 근본적으로 줄일 수 있어 1석 3조 효과가 기대된다.

'온차림'은 음식점에서 제공되는 주 메뉴 및 반찬을 현재와 같이 제공하는 것이며,'반차림'은 식사량이 적은 이용자가 원할 경우 현재보다 1/2~2/3로 음식량을 줄여서 제공해 음식을 남기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온차림·반차림' 시범사업 참여 음식점을 25개 자치구별로 20개소씩 모집하고, 소형 복합찬기와 같이 필요한 용기 지원 등 인센티브 제공을 통해 참여를 독려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리플릿 등 다양한 홍보를 실시해 '온차림·반차림' 사업을 시민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리고, 사업에 참여하는 음식점엔'온차림·반차림' 사업장인지 알 수 있게 포스터를 부착한다.

서울시는 올해 시범사업 결과를 분석 보완한 후 이를 '18년까지 5,000개소로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시는 음식문화 개선을 위해 다양하게 펼치고 있는 다른 사업들도 꼼꼼히 챙겨나갈 계획이다.

먼저 현재 모범음식점에서 의무적으로 사용하도록 하고 있는'복합·공동 반찬그릇'사용을 확대한다.

복합·공동 반찬그릇은 식탁위에 비치된 반찬통에서 이용자가 먹을 만큼만 알아서 덜어먹을 수 있도록 만든 용기다. 복합 반찬그릇은 식판과 유사하게 만들어 이용자 각자가 먹을 음식을 본인의 반찬그릇에 덜어 먹는 형식이라면, 공동 반찬그릇은 덜어는 먹되 같이 먹는 형식이다.

시는 먼저 모범음식점에서'복합·공동 반찬 그릇'사용이 규정대로 잘 이행될 수 있도록 모범음식점 지정 심사를 강화하도록 자치구에 촉구했다.

또, 의무대상은 아니지만 일반 음식점에서도 사용이 확대될 수 있도록 공문 등을 통해 적극 권장할 계획이다.

문화는 어려서부터 형성되는 만큼, 초등학교 때부터 음식문화 개선의식이 형성될 수 있도록 서울시교육청과 공동으로 교재를 제작해 교육도 실시한다.

뿐만 아니라 대형 음식점, 집단급식소 등 '음식물 쓰레기 다량배출 사업장'에 대해서는 음식물 쓰레기 감량 의무 및 실천이 잘 지켜지고 있는지 모니터링과 지도·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 할 계획이다.

또한, 음식점에 대해 향후, 기존 위생등급제 및 서울 안심 먹을거리 인증 사업을 시민 및 전문가 자문을 거쳐 전면 개편해 위생수준, 안정성 등을 고려한 '서울형 우수음식점' 인증 제도를 도입 실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를 통해 '서울형 우수음식점'이 다른 음식점의 진정한 모범이 될 수 있도록 해 음식문화개선의 선도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경호 서울시 복지건강실장은 "음식을 남기지 않는 것이 미덕인 음식문화를 확립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들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겠다"며 "건강 증진과 경제적 이익, 환경 보호 효과 등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만큼 영업자 및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반차림 #음식문화개선사업 #서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