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미 국무부
미국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가 “미국은 인권을 북한 등에 대한 외교 정책의 중심에 두는 데 전념하고 있으며, 북한에 대한 전반적인 접근에서 인권을 계속 우선시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가 28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이 관계자는 27일 북한 비핵화와 인권 개선의 우선순위에 대한 VOA의 질의에 이 같이 답했다.

이에 대해 VOA는 “북한이 최근 반정부 시위를 탄압한 쿠바 정부를 옹호하고 영국 내 인종차별과 혐오 발언 사례를 지적하며 자국에 쏠리는 외부의 인권 공세를 차단하려는 속내를 내비친 가운데, 인권 가치가 미-북 관계의 핵심 요소라는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기조를 거듭 확인한 것”이라고 했다.

국무부 관계자는 특히 “북한 같은 정권에는 반대하더라도 북한인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우리는 북한인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방식으로 행동을 취하기 위해 노력 중이고, 북한이 수용하기를 희망하면서, 중요한 인도적 지원 제공을 목적으로 한 국제적 노력을 계속 지지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또 보도에 따르면 미-북 협상에 참여했던 전직 미 외교 당국자들은 바이든 행정부의 이 같은 인권 중시 기조가 비핵화 협상에서 맞닥뜨릴 절차상의 걸림돌을 제거하는 효과가 있다며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빅터 차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 한국 석좌는 27일 VOA에 “미-북 양국이 미래에 정상적인 정치적 관계를 갖기 위해선 미국이 북한과의 대화에서 인권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불가피하고 적절한 일”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아시아담당 보좌관을 지내며 북핵 6자회담에 참여했던 차 석좌는 “인권은 미국이 비핵화 협상에 대해 얼마나 진지한지 보여주는 신호”라고 지적했다고 VOA는 덧붙이기도 했다.

“(외부 지원) 공급망에서 자행되는 인권 침해를 고려할 때, 합의의 일부가 될 어떤 경제적 유인책도 인권 개선 없이는 제공될 수 없고, 미국법에도 그렇게 명시돼 있기 때문”이라는 게 차 석좌의 설명이라고 이 매체는 전했다.

VOA는 “인권 우려가 해소돼야 비핵화 진전에 따른 반대급부 제공이 가능해질 것이라는 이 같은 지적은 구체적인 북한 비핵화 로드맵을 협상했던 전 외교 당국자들 사이에서 공감을 얻고 있다”고 했다.

또 조셉 디트라니 전 6자회담 미국 차석대표는 “인권은 언제나 북한과 관련한 핵심 현안이었다”며 “인권의 투명성과 개선을 모색하는 것과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를 추진하는 것은 상호 배타적이 아니라 양립하는 목표”라고 지적했다고 한다.

다만, 수전 손튼 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대행은 “북한인들을 돕기 위한 최선의 방안은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체제에 관한 진지하고 지속 가능한 협상을 하는 것”이라며 비핵화 달성과 평화조약 체결을 궁극적인 인권 개선안으로 제시했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