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레이너
톰 레이너 박사.

교회 성장 컨설팅 전문가인 톰 레이너(Thom S. Rainer) 박사가 최근 크리스천포스트에 ‘한달에 한번 교회 다니는 사람들이 점점 보편화되고 있다’라는 제목으로 칼럼을 게재했다.

레이너 박사는 “코로나19가 사라지기 시작하면서 교인들 사이 교회 출석 추세를 보는 것은 흥미롭다. 일부 추세는 정말 긍정적”이라며 “예를 들어, 현재 우리가 기억할 수 있는 그 어느 때보다 더 많은 교회들이 기술적인 발전을 받아들이는 것을 보고 있다. 또 우리는 지역 교회에서 복음주의가 부활하는 것을 보기 시작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레이너 박사는 “분명히 말하자면, 지금까지의 모든 발전은 초기 단계에 있다. 시간이 지나면 이러한 추세가 실제로 얼마나 오래 지속될지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가 보고 있는 가장 불안한 추세 중 하나는 출석 빈도가 줄어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에 따르면, “교회에 자주 나오는 사람들”의 기준은 20년 전만 해도 “일주일에 한두 번 이상”이었으나, 대유행 이전에는 “한 달에 두 번 이상”이라고 여기게 됐고, 대유행에서 벗어나면서 나타나는 추세 중 하나는 한 달에 한 번 교회 예배에 참석하는 성도 수가 늘고 있다는 점이다.

이에 대해 레이너 박사는 “먼저, 한 달에 한 번 교회에 참석하는 교인의 수는 교회에서 가장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이 시점에서 우리의 정보가 너무 이른 동시에 개인적이지만, 수많은 목회자들에게서 ‘교회 출석이 잦았던 많은 성도들이 이제 한 달에 한 번 꼴로 나오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관찰은 많은 질문에 도움이 된다. 이 추세가 일반적인 것인가? 코로나19 우려가 감소하면서 개선될 것인가? 이 교인들은 스스로 (기준을) 재정립하고 있는가, 아니면 완화하고 있는가? 이렇게 교회에 자주 출석하지 않는 동기는 무엇인가? 목회자들의 더 많은 개인적 정보에 따르면, 이들은 한 달에 한 번 꼴로 오는 교인들에 대해 염려하지 않는다. 한 목사는 CEO만큼 태연하게 행동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레이너 박사는 “그 다음은 한 달에 한 번 교회에 참석하는 형태가 코로나19 이전부터 이어져 왔다는 점이다. 우리 연구팀은 몇 년 전부터 교회의 출석 빈도가 감소했다고 보고해 왔다. 이는 느리고 체계적으로 침식되는 형태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대유행은 이러한 추세를 가속화하고 악화시켰다. 우리는 2019년 ‘한 달에 두 번 꼴로 교회에 나오는 이들’을 한탄했다. 지금은 한 달에 한 번 꼴로 나오는 이들에게서 도전을 받고 있다”면서 “(그런데) 이 시점에서 교회들은 이 문제에 대해 거의 손을 놓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교회 성도들의 기대치를 높이기 위해 새신자반 수업이 늘어나고 이에 대한 재헌신이 이뤄지길 바란다. 지역교회의 중요성에 관해 좀 더 진지해지길 기도한다. 또 우리가 문화에 굴복하지 않기를 기도하며, 주일 스포츠 경기, 게으른 잠자리, 1년에 15번의 주일 휴가에 충실하지 않기를 가정한다”고 했다.

레이너 박사는 “한 달에 한 번 있는 어머니들이 일반적으로 하는 말은 주일이 가족들끼리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유일한 날이라는 것이다. 그들은 토요일에는 무엇을 하는가? 왜 교회에서는 가장 좋은 가족 시간을 보내는 것이 불가능한가? 너무 많은 교회들이 그리스도의 육체에 속한다는 의미를 하향평준화했다. 교회 성도들이 실제로 무엇을 해야 하는지 고린도전서 12장을 보면서 다시 한 번 확인해 보라. 그리고 잊지 말라”고 조언했다.

그는 “사도행전 2장부터 요한계시록 3장까지의 신약성서는 지역교회에 관한 것이거나 지역교회의 맥락에서 쓰인 것이다. 하나님은 복음서 이후 신약성경의 대부분에 나타난 이 같은 메시지를 담는 데 있어서 지역교회가 충분히 중요하다고 생각하셨다. 아니, 교회는 완벽하지 않다. 그렇다. 위선자들이 있다. 모든 교회 성도들이 그렇다. 그러나 이것은 하나님의 A계획이고, 그분은 B계획을 제안하지 않으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교회에 한 달에 한 번 다니는 이들’은 문화에 승리하는 기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한다. 이제 지역교회와 그 중요성을 되찾아야 할 때이다. 이보다 못한 것은 어느 것도 제자를 만들려는 하나님의 계획에 불복하는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