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국무총리
김부겸 국무총리가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코로나 19 백신 1차 접종자는 오는 7월부터 야외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되며, 1차적으로 백신 접종이 완료된 자만 사적 모임이나 식당 등에서 정해진 인원 제한 대상에서 제외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3단계 지원방안'을 발표함과 동시에, 모두 발언을 통해 "예방접종 완료자 일상 회복 지원방안을 오늘 중대본에서 확정하고자 한다"고 했다.

김부겸 총리는 "1단계로 6월1일부터 어르신을 중심으로 일상 회복에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리고자 한다"라고 말하고, "1회 접종을 마치신 분은 직계가족 모임 인원 제한에서 제외 된다"며 "경로당과 복지관에서의 모임과 활동도 훨씬 자유롭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김 총리는 "2단계로 7월부터는 1차 접종만으로도 공원·등산로 등 야외에서 마스크를 벗으실 수 있다"라고 말하고, "또한 실외 다중이용시설 이용과 정규 종교 활동 시 인원 제한을 적용하지 않는다"며 "접종을 완료하게 되면 사적 모임뿐만 아니라 식당, 카페, 결혼식장 등 다중이용시설마다 정해진 인원 제한에서 제외된다"라고 부연했다.

김 총리는 "마지막 단계로 국민 70% 이상이 1차 접종을 마치는 9월 말 이후에는 방역기준을 전면 재조정하겠다"라며 "집단면역이 달성되는 시점에서는 실내에서의 마스크 착용 완화도 되게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정부는 오늘 발표하는 대책에 더해서 추가적인 완화조치를 그때그때 시행해나가겠다"라며 "민간 부문에서도 접종 완료자를 위한 다양한 혜택을 적극적으로 실행해 주신다면, 코로나19 조기 극복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어 "60세 이상 어르신들의 백신 접종이 내일부터 본격 시작된다“고 말하고, ”그러나 아직 예약률은 60% 수준"이라 지적했다. 그는 "접종 예약이 일주일 정도 남았다“며 ”주저함 없이 접종을 예약해주시고, 일상 회복을 향한 희망의 여정에 다 함께 동참해 주시기를 간곡히 호소드린다"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부겸 #코로나19백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