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 기념 열병식에 등장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북한판 이스칸데르' 개량형의 모습. 사진은 조선중앙TV 캡쳐. ⓒ뉴시스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 기념 열병식에 등장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북한판 이스칸데르' 개량형의 모습. 사진은 조선중앙TV 캡쳐. ⓒ뉴시스

북한이 25일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시험 발사한 가운데 이 미사일이 지난 1월 노동당 8차 대회에서 공개됐던 개량형 이스칸데르 미사일일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7시6분과 7시25분에 함경남도 함주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미사일 비행거리는 약 450㎞, 고도는 약 60㎞로 나타났다. 사거리로 보면 이 미사일은 북한판 이스칸데르일 가능성이 크다. 러시아 이스칸데르(Iskander) 미사일과 유사한 것으로 평가받는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또는 19-1 SRBM)는 사정거리가 420~450㎞에서 최대 600㎞다.

전문가들 역시 북한판 이스칸데르가 발사됐을 가능성이 무게를 싣고 있다.

류성엽 21세기군사연구소 전문연구위원은 이날 "일단 고도 고려하면 이스칸데르나 그 변형에 가깝다"고 분석했다.

신종우 한국국방안포럼(KODEF) 사무국장도 "8차 당대회 열병식에서 첫 공개한 개량형 북한판 이스칸데르 발사 가능성도 있고, 4번 시험 발사가 이뤄진 북한판 에이태킴스(ATACMS) 가능성도 있다"며 "20여분 간격으로 2발이 발사됐기 때문에 2발을 탑재 가능한 이동식 발사대(TEL)에서 발사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은 2019년 5월부터 수차례 시험 발사됐다. 이 미사일은 북한이 러시아로부터 들여온 것으로 추정된다. 러시아는 옛 소련 주력 단거리 탄도 미사일인 '스커드'를 교체하기 위해 이스칸데르 미사일을 개발, 2006년부터 실전 배치했다.

이스칸데르 미사일은 회피 기동이 강점이다. 러시아의 이스칸데르-M은 극초음속으로 하강하면서도 궤도를 수정해 상대의 요격용 미사일을 회피한다. 북한이 발사해온 이스칸데르 미사일 역시 하강 단계에서 수평 저공비행을 한 뒤 다시 급상승(풀업 기동)하는 변칙적인 비행 궤적을 그린다.

이스칸데르 미사일은 요격하기 까다롭다. 이스칸데르 미사일은 대기권 밀도가 높아지는 고도 40~50㎞ 경계에서 물수제비를 뜨듯이 오르락내리락한다.

특히 이번 북한판 이스칸데르는 개량형일 가능성이 있다. 북한은 지난 1월14일 8차 당대회 기념 열병식에서 개량형 이스칸데르 미사일을 공개한 바 있다.

새 미사일은 북한판 이스칸데르에 비해 탄두가 길고 뾰족해진 게 특징이다. 북한판 이스칸데르를 위한 이동식 발사대는 바퀴가 4쌍인 반면 새 미사일의 발사대는 바퀴가 5쌍이다. 조종석 역시 북한판 이스칸데르와는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개량형 이스칸데르 미사일에는 전술핵무기를 장착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었다. 북한은 1월 열병식 당시 개량형 이스칸데르의 탄두 부분에 흑백 체스판 무늬를 입혔다. 같은 날 공개된 신형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의 탄두 부분에도 같은 무늬가 있었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이 무늬가 핵탄두 탑재 식별표시일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왔었다.

북한이 실제로 전술핵무기 운반용 이스칸데르 미사일을 시험 발사했다면 우리 측에 대한 위협으로 해석될 여지가 있다.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월 노동당 8차 대회 보고에서 "핵기술을 더욱 고도화하는 한편 핵무기의 소형경량화, 전술무기화를 보다 발전시켜 현대전에서 작전임무의 목적과 타격대상에 따라 각이한 수단으로 적용할 수 있는 전술핵무기들을 개발하겠다"며 전술핵무기 개발 의지를 밝혔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스칸데르 #핵탄두 #북한미사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