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교회연합기도운동 코로나19 소멸 위한 부활절 한마음 기도 행동
 ©세계교회연합기도운동

세계교회연합기도운동(공동대표 윤보환 감독)은 오는 9일 오후 1시 30분 서울시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크로스로드 세미나실에서 ‘코로나19 소멸을 위한 전 세계 부활절 한마음 기도 행동’에 대한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한국교회일천만기도운동본부 주관으로 진행되는 이번 기도운동은 한국교회연합, 세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 인천기독교총연합회, 미래목회포럼, 한국기독교부흥협의회 등 국내 연합단체와 빌리그래함전도협회(Billy Graham Evangelistic Association) 등 여러 기관이 함께한다.

이번 운동의 기획자 윤보환 감독은 “세계적으로 코로나-19로 인해 약 2백만 명이 목숨을 잃었고 세계적으로 기독교인을 넉넉히 잡아서 30%라고 해도 60만 명을 제외하고는 구원받지 못했다”면서 “코로나-19는 가족이나 접촉할 수 있는 사람들도 분리시켰고, 그들에게 복음을 전할 기회를 가지지 못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세계교회가 연합으로 기도하여 성령의 능력으로 코로나-19를 소멸시킨다면 교회의 본질인 예배와 전도가 전 세계적으로 강력해 질 것”이라며 “이어 세상이 행복한 일상으로 회복되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기에 ‘전 세계 부활절 한마음 기도 행동’을 추진하게 됐다”고 취지를 밝혔다.

세계교회연합기도운동은 “오는 4월 1일부터 3일까지 고난 주간 금식 기도와, 4월 4일 부활절 연합예배와 개 교회 예배 시 ‘코로나-19 소멸을 위한 기도’ 순서를 넣어 한마음으로 기도해줄 것”을 요청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세계교회연합기도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