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뉴시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뉴시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1일 정부의 북한 원자력발전소 건설 추진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 도대체 왜 이러시는 건가"라며 "문재인 민정수석이 특검으로 김대중 정부의 대북 비밀송금을 밝혔듯 특검을 실시해달라. 문 대통령이 거부한다면 우리는 특검과 국정조사로 진실을 반드시 밝히겠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소상한 설명을 듣고 싶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대한민국 원전을 폐쇄하고, 북한에는 원전을 지어주려고 한 까닭은 무엇인가"라며 "한 손에 핵무기를 잔뜩 움켜쥔 김정은의 다른 손에 플루토늄을 양산할 수 있는 원자력발전소를 쥐어 주려고 한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이어 "우리의 핵능력은 완전 철폐하면서, 북한 원전 지원에 나서겠다는 게 이적행위가 아니면 무엇이 이적행위인가"라며 "이래서 원전 경제성 조작 사건을 파고드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쫓아내려고 추미애 장관을 앞세워서 칼춤을 춘 것인가"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우리 경수로에 관한 자료가 북한에 넘어갔다면, 북한이 상업용 경수로를 확보하는 길을 열어준 꼴"이라며 "'북한에 원전을 지어주는 일은 불가능하다'며 뭉개버릴 일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또 "대통령이 판문점 도보다리에서 김정은에게 건넸다는 USB에 담긴 자료는 무엇이었나. 산자부가 삭제한 원전 관련 자료 중에 김정은의 손에 넘어간 자료는 무엇인가"라고 묻기도 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문재인 남북정상회담 추진위원장은 2007년 대선을 두 달 앞두고, 노무현 대통령을 앞세워서 평양에서 김정일과 춤판(fandango)을 벌였다. 그 결과가 10.4 합의"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말에 김정은과 이번에는 어떤 춤판을 벌일까 국민들은 불안하다"고 지적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주호영 #국민의힘 #북한원전 #북원전 #북핵 #특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