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육사랑학부모연합 외  27개 단체 “학교에서 동성애와 좌익사상을 의무교육 하려는 조희연 교육감은 당장 사퇴하라!”
서울교육사랑학부모연합 외 27개 단체가 지난 14일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학교에서 동성애와 좌익사상을 의무교육 하려는 조희연 교육감은 당장 사퇴하라!’고 규탄집회를 가졌다. ©서울교육사랑학부모연합

서울교육사랑학부모연합 외 27개 단체는 지난 14일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학교에서 동성애와 좌익사상을 의무교육 하려는 조희연 교육감은 당장 사퇴하라!”며 규탄집회를 가졌다.

이들은 “서울시교육청은 작년 12월 인권친화적 교육문화 증진을 위한다며 학생인권종합계획안을 발표하였는데 학생의 생존권을 위한 안전과 복지보장이라는 허울 좋은 명목으로 동성애 등 성소수자 학생의 인권교육을 강화하겠다며 그들에게 성인권시민조사관을 파견하여 피해 상담 조사 지원하겠다고 한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동시에 혐오 차별자로 낙인찍히는 가해 학생이 양산되는 악순환이 거듭될 것이다. 성소수자 학생들 또한 에이즈 등 각종 성매개 감염병에 그대로 방치되고 정신적 혼란의 가속화는 불을 보듯 뻔하다”며 “이와 같이 성소수자들은 에이즈 등 각종 성매개 감염병에 그대로 방치시키고 일반 학생들은 혐오 차별자로 낙인찍는 학생인권종합계획을 승인한 서울시 교육감은 당장 반성하고 서울시 교육계에서 사퇴하기를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했다.

또한 “서울시교육청은 자유민주주의와 공산 인민민주주의 중 어떤 민주 시민을 교육하겠다는 것인지 똑바로 밝히길 강력하게 촉구한다. 대한민국의 교육 공무원이라면 공산주의 좌익세력의 민족 민주주의 전술인 노동권을 인권으로 미화하여 국민의 혈세로 좌익사상 교육계획서를 만들리 없다”며 “이 교육에 반대하는 많은 학부모들과 국민들의 주장을 겸허히 받아들이길 호소하며 노동인권 교육을 강력하게 반대한다. 우리 자녀의 학습권을 보장하라. 서울시 교육감은 노동 좌익사상 교육이 헌법상 교육의 중립성을 심각하게 위배함을 깨닫고 당장 폐지하길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했다.

이들은 “인권친화라는 용어를 앞세워 사상 교육을 강요하고 인권담당교사를 재배치함으로써 인력과 혈세를 낭비하는 서울시 교육감은 반성하고 교육 내용을 즉각 폐지하길 강력하게 주장한다”며 “학생인권옹호관 아래 지시받는 인권교사가 특권 계급화되어 학교 내 모든 영역에서 법도 질서도 무시하는 사나운 완장의 역할을 하는 것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했다.

아울러 “또한 무리하게 미성년자인 우리 자녀들을 정치 좌편향 교육으로 이끌어 학부모 보호권을 심각하게 침탈하는 서울시 교육감은 반성하라. 무분별한 세계시민 교육으로 국가 안보가 무너지게 하는 서울시 교육감은 세계시민교육을 즉각 중지하고 교육계에서 과감히 물러나라! 현재 성적 음란함과 에이즈 등의 질병 등 고통으로 치닫는 심각한 청소년의 상황에도 ‘나 몰라’라 방치하는 무능한 서울시 교육감은 만3세 유아에게까지 학생인권종합계획을 적용하려는 몰염치한 행정을 당장 그만두고 과감히 욕심을 버리고 사퇴하길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서울교육사랑학부모연합 #동성애 #좌익사상 #의무교육 #조희연교육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