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욱 교수
신성욱 교수

[1] 운전을 하거나 길을 가다 보면 하루 두세 번씩은 꼭 보게 되는 가게의 로고가 하나 있다. ‘세븐 일레븐’ 말이다. 세븐 일레븐의 로고를 보고 뭔가 의심쩍은 눈길로 지나가는 이가 있을까? 나 역시도 과거엔 아무런 생각 없이 그냥 스쳐지나가곤 했다. 하지만 그 로고 속에는 뭔가 어색한 부조화가 하나 있다. 오래 전, 일본의 한 사람이 처음으로 세븐 일레븐의 로고 속에 있는 부조화를 눈치 챘다.

[2] ‘일레븐’이란 영어 스펠링 6자 속에 한 단어가 다른 단어와 매치 되질 않는다는 것이다. 앞에 나오는 철자들(‘ELEVE’)은 모두가 대문자인데 마지막 단어만 소문자인 ‘n’자로 되어 있다. 대단한 관찰력이다. 그래서 가게에 들어가서 왜 그렇게 씌어있는지를 물었다고 한다. 가게 주인이 깜짝 놀라면서 자신도 처음 알았다고 대답했다. 그 주인이 미국 본사에다 이유를 묻는 편지를 띄웠다. 미국 본사에서도 그 편지를 받아들고선 놀랐다고 한다.

[3] 그들 역시 처음 알게 됐으니 말이다. 약 한 달 후 일본 가게가 미국 본사로부터 받은 답장의 내용은 이것이었다. “우리도 이거 처음 알게 됐음. 그래서 이거 처음 만든 사람을 찾아봤으나 근황을 알 수 없음.” 영어를 모국어로 사용하는 수많은 사람들이 매일 세븐 일레븐의 로고를 보고 지나가지만 저런 의문을 가진 사람이 지구상에 한 명 밖에 없었다는 것은 무엇을 말하는 것일까?

[4] 그만큼 사람들의 관찰력이 부족하다는 뜻이다. 별 생각 없이 또는 아무런 생각 없이 살아갈 때가 많다는 말이다. 우리가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을 대할 때도 마찬가지다. 성경을 덮어놓고 믿는 이들이 의외로 많다. 성경은 덮어놓고 믿어선 안 되고 펴놓고 믿어야 한다. 농담이다. 성경은 펴놓고 읽되 아무 생각 없이 읽어선 안 되고 꼼꼼하게 점검하고 분석하고 따지면서 읽어야 한다.

[5] 한 마디로 하면, 성경의 모든 단어와 문장의 의미를 이해하지 않고선 그냥 넘어가지 말라는 말이다. 성경을 읽을 때 성경을 대하는 자세가 얼마나 중요한지 모른다. 성경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거나 따지고 드는 자세를 불경한 자세로 이해하는 이들이 많다. 결코 아니다. 의문과 의심은 완전히 다른 의미이다. 영어로 ‘의문’은 ‘question’이고 ‘의심’은 ‘doubt’이다. 성경은 의심의 대상이 아니다. 일점일획도 틀림이 없는 하나님의 말씀이기 때문이다.

[6] 하지만 성경의 내용을 우리가 다 이해하진 못한다. 그럴 때 그냥 넘어가지 말고 질문을 제기하란 말이다. 성경에는 문제가 없으나 그걸 대하는 우리의 이해력에 문제가 있기 때문이다. 나는 어릴 때부터 성경에 의문을 많이 제기한 대표적인 사람이다. 그 결과 지금 성경을 가르치는 교수로 사역하고 있다. 내 경험으로는 천국만 침노하는 자의 것이 아니라 성경도 침노하는 자의 것이더라. 따라서 계속해서 성경을 침노해야 한다.

[7] 이해하지 않고선 절대 넘어가지 않으리라는 자세를 갖고 침노하는 만큼 열리는 게 성경임을 몸소 체험한 바이다. 한 가지 성경의 실례를 소개해보자.

엡 3:17절 속에 나오는 한 내용이다. “믿음으로 말미암아 그리스도께서 너희 마음에 계시게 하시옵고 너희가 사랑 가운데서 뿌리가 박히고 터가 굳어져서.” 이 구절 속에 뭔가 어색한 내용이 하나 있다. 알아맞혀 보라. 어떤 부분일까?

[8] 지금껏 강의를 하면서 계속 질문을 던져봤으나 문제 있는 부분을 제대로 지적한 사람은 단 한 명뿐이었다. 엡 3:17절은 에베소 교인들을 향한 바울의 간절한 기도의 내용 중 일부이다. 이 내용을 읽으면서도 의문 하나 가지지 않고 지나쳐버리는 이들이 얼마나 많은지 모른다. 어느 내용에 문제가 있단 말인가? 고등학교 시절로 기억한다. 이 구절을 읽는데 도무지 이해가 가질 않았다.

[9] 그래서 담당 목사님께 물어봤다. 대답은 “어, 그렇네!”였다. 목사님은 내가 가진 의문조차 제기해본 적이 없으셨던 것이다. 그만큼 관찰력과 예리함이 부족하단 말이다. 이제 설명해보자. 이 본문의 수신자는 에베소 교인들이다. 중생한 그리스도인들이 맞다면 그 속에 예수님이 계셔야 정상이다. 그런데 어째서 바울이 중생한 에베소 교인들의 마음에 그리스도가 계시면 좋겠다고 기도할 수 있단 말인가?

[10] 성경 한 구절 한 구절의 의미를 구체적으로 짚어보고 되새김질 하면서 이런 의문과 질문을 제기해야 성경을 대하는 제대로 된 자세임을 놓쳐선 안 된다. 그렇다. 엡 3:17절에 나오는 바울의 기도 내용은 그리스도를 아직 영접하지 않은 불신자들에게 적합한 기도문이다. 그런데 이런 내용을 읽고서도 이런 의문이 제기되지 않는다면 스스로 반성해봐야 한다. 아무 생각 없이 건성으로 성경을 읽어나가는 자신의 모습을 먼저 인식해야 한다.

[11] 바울의 기도 내용이 틀렸을 리가 없을 텐데 도대체 어떤 의미와 의도로 저렇게 기도했을지 궁금하고 의문을 제기해야 한다. 이제 해결해보자.

‘계시다’라고 할 때 헬라어에는 두 개의 동사가 있다. ‘παροικεω’와 ‘κατοικεω’이다. ‘παροικεω’는 ‘나그네로 일시적으로 거하다’(temporarily reside or live as a foreigner)란 뜻인 반면, ‘κατοικεω’는 ‘주인으로 영구히 거하다’(settle in or reside in a permanent place)라는 뜻이다.

[12] 바울이 문제의 엡 3:17절에서 기도한 내용에 사용된 동사는 ‘παροικεω’가 아니라 ‘κατοικεω’이다. 바울이 중생한 에베소 교인들을 향해 기도한 내용은 예수 그리스도를 그들의 마음 속에 모시라는 얘기가 아니라, 이미 들어와 계시는 그리스도를 주인으로 모시라는 뜻이다. 우리 속에 그리스도가 계시긴 하지만 그분이 주인이 아니라 내가 주인으로 살아갈 때가 얼마나 많은가? 그분으로 하여금 주도권을 가지고 내 삶을 조종하시기를 원하는 기도였던 것이다.

[13] 이제는 이해가 됐으리라 생각한다. 성경을 대할 때 세심한 관찰력을 가지고 의문과 질문을 제기하는 자세가 이렇게 중요함을 파악했을 것이다. 이제부터 성경 속에 숨어 있는 보화를 발견하기 위해 새로운 마음가짐과 자세로 신나는 여행을 즐겨보자.

신성욱 교수(아세아연합신학대학교 설교학)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신성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