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요한 목사
연요한 목사

사랑의 하나님!

우리가 눈을 뜨고 있어도 빛이 없어 캄캄하면 아무것도 볼 수 없습니다. 빛은 생명입니다. 땅이 좋아도 빛이 없으면 식물은 자라기 어렵습니다. 빛의 양이 많아야 크고 좋은 열매를 거둘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한 치 앞을 볼 수 없는 저의 삶을 살펴주옵소서. “어둠에 앉아 있는 백성이 큰 빛을 보았고, 그늘진 죽음의 땅에 앉은 사람들에게 빛이 비치었다.”(마4:16) 아픔과 고통을 겪는 핍박을 받고 천대받는 버려진 곳에 저희는 살고 있습니다. 그런데 흑암에 앉은 사람들이 큰 빛을 보았습니다. 사망의 땅과 그늘에 앉은 자들에게 빛이 비치었습니다. 그 빛은 예수 그리스도이십니다. 빛을 볼 수 있도록 눈을 뜨게 하옵소서.

갈 바를 알지 못하는 저에게 길잡이가 되시는 분이 누구십니까? 예수님이 우리의 어둠을 비추시고 길잡이가 되시었습니다. 저에게 삶의 징조와 때를 알려주시옵소서. 예수 그리스도의 큰 빛을 비추어 주옵소서. 큰 빛으로 오시는 예수님을 맞이하겠습니다. 예수님이 부르신 베드로와 안드레, 야고보와 요한은 예수님의 부르심에 순종하였습니다. 저도 비록 가진 재능이 부족해도 감사한 마음으로 예수의 부르심에 따르겠습니다. 실제로 빛으로 오신 예수께서 우리에게도 세상의 빛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순수와 열정과 오래 참음, 가난함과 마음의 평화. 어두운 세상에 하늘의 밝은 빛을 비추는 등대가 되게 하옵소서.

빛으로 오신 주님을 따라 어둠을 비추고 방향을 제시하는 빛이 되게 하옵소서. 그들은 예수의 부르심에 그물을 버리고, 배도 버리고, 아버지조차 남겨두고 순종했습니다. 예수님의 부르심에 즉각 따르게 하옵소서. 예수님은 어둠 속에 있는 저에게 구원의 빛으로 오셨습니다. 사망의 그늘에 있는 우리에게 생명의 빛으로 오셨습니다. “그 부드러운 향기 온 하늘 채우고 그 영광 찬란한 빛 어둠을 쫓았다.” 어둠 속에서도 구원의 빛을 볼 수 있게 되었고 죽음 가운데서 생명의 빛을 보게 되었습니다. 구원의 빛, 생명의 빛으로 오신 주님의 부르심에 겸손하게 응답합니다. 저를 불러주신 예수님께 감사한 마음을 안고 구원의 빛, 생명의 빛을 비추는 일을 위해 순종과 헌신을 다하게 하옵소서.

사랑의 주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찬송가 101장)

■ 연요한 목사는 숭실대, 숭의여대 교목실장과 한국기독교대학교목회장을 역임하였다. 최근 저서로 「사순절의 영성」, 「부활 성령강림」 등이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연요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