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대본 12일 0시 기준 코로나 정례브리핑
2,797명중 924명이 검사 받아 126명 양성
9개 시·도에서 총 450명에게 추가 전파돼

BTJ열방센터
BTJ열방센터 비전센터 전경 ©BTJ열방센터 홈페이지

지난해 11월 27일부터 12월 27일 사이 BTJ열방센터 방문자 중 67%가 아직 검사를 받지 않았고, 상당수가 연락을 받지 않거나 방문 사실을 부인해 방역당국이 역학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전 세계와 우리나라의 엄중한 상황에 비추어 볼 때, BTJ열방센터 방문자들의 비협조적 태도는 사회 전반에 상당한 피해를 미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의 12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 따르면 이 기간 BTJ열방센터 관련 방문자는 총 2,797명으로, 그 중 924명(33.0%)이 검사를 받아 126명이 양성으로 확인됐다.

또 이들 확진자 중 53명을 통해 9개 시·도 27개 종교시설 및 모임을 매개로 총 450명에게 추가 전파돼, BTJ열방센터 관련 총 확진자 수는 576명으로 집계됐다.

방역당국은 “BTJ열방센터 방문자 대상 개별연락을 통해 검사 받을 것을 권고하고 있으며, 해당 종교시설·모임의 방문자 등에 대한 파악 및 검사를 지속 중”이라고 했다.

아울러 “모두의 안전을 위해, 지난해 11월 27일부터 12월 27일 사이 BTJ열방센터 방문자, 그리고 이들과 접촉 후 이상 증상이 있는 경우 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또한, ‘방문자 진단검사 행정명령(지자체)’을 시행해 방문자들이 신속히 검사받도록 하고,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강제처분(경찰청)도 강력하게 이행할 수 있도록 지자체 등과 협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BTJ열방센터 #인터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