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은 '2021년 5대 사이버 보안 위협 전망'을 4일 발표했다.

여기에는 ▲타깃형 랜섬웨어 공격 증가 ▲비대면 업무환경 보안 위협 확대 ▲다양해지는 악성코드 제작 언어 ▲악성코드의 기능 모듈화 ▲악성 앱 유포의 글로벌화 등이 포함됐다.

특정 기업 및 기관의 취약점을 분석하고 정보 유출과 파일 암호화를 동시에 실행해 이중 협박을 가하는 '타깃형 랜섬웨어' 공격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 업무환경으로 전환되면서 개인 및 중소기업 등을 대상으로 '업무 메일 위장 피싱 메일', '이슈 키워드 활용 스미싱' 등 다양한 보안 위협이 나타날 것으로 점쳐졌다.

공격자가 다양한 프로그래밍 언어를 사용하고, 악성코드 기능이 모듈화되며 악성 앱 유포도 다양한 국가의 사용자를 대상으로 한 번에 광범위하게 이뤄지리란 전망이다.

안랩 시큐리티대응센터 한창규 상무는 "2021년에는 코로나19가 촉발한 디지털 중심의 일상생활이 더욱 확산할 것"이라며 "사이버 보안 위협은 우리 생활에 직접 피해를 줄 것으로 예상되기에 모든 구성원이 보안 의식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