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대
 ©한남대

한남대학교가 ‘2021 학교 예술강사 지원사업’ 공모에 대전광역시와 세종특별자치시 2개 지역의 운영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 내년도 사업비는 31억원이며 한남대는 4년 연속 국책사업에 선정됐다.

예술강사 지원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와 교육부,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 지자체 공동 사업으로 일선 학교에 국악, 연극, 영화, 무용, 만화·애니메이션, 공예, 사진, 디자인 등 8개 분야 문화예술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7년 10월 한남대 예술문화 교육 사업단이 출범한 이후 대전·세종 지역의 문화예술교육을 필요로 하는 초·중·고·특수학교 407개교에 209명의 예술 강사를 배치해 양질의 학교문화예술교육을 주도해왔다.

한남대는 학교 예술교사 역량 강화를 위한 다양한 워크숍, 학술심포지엄, 컨설팅, 네트워킹, 문화예술 기획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학교교사를 대상으로 하는 교육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올해 선정으로 학교현장에 기본교과, 선택과목, 창의적 체험활동, 토요동아리, 돌봄교실 등에 문화예술 전문 강사를 지원하게 된다. 무엇보다 올해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비대면 상황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해 학교에 제공할 예정이다.

김건하 한남대 산학협력단장은 “다년간의 사업운영으로 쌓인 경험과 성과를 토대로 양질의 문화예술교육을 활성화하고 창의적인 인재를 양성하는데 노력할 것”이라며 “학교, 강사, 기관 간 체계적인 네트워크 활성화를 통한 효율적 관리와 지원으로 지역의 문화예술교육의 거점 기관으로서 역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남대 #예술강사지원사업 #대전광역시 #세종특별자치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