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설하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자(오른쪽)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자.
연설하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자(오른쪽)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자. ©SNS

조 바이든 제 46대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정권 인수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8일(현지시간) AP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이번주 '기관 검토팀'(agency review teams)을 발족할 예정이다. 인수인계를 원활하게 하기 위해 행정부 주요 기관에 접근할 수 있는 인수위 관계자들로 구성된다.

각 팀은 연방 부서에 재직 중인 직원들로부터 예산과 인사, 계류 중인 규정, 기타 진행 중인 업무 등과 관련된 정보를 수집하고 검토하는 역할을 맡는다.

내년 1월 새로 꾸려질 직원들과 지명자들이 정부 업무를 중단 없이 지속하고 각 부서들이 바이든 당선인의 최우선 과제를 추진할 수 있도록 로드맵과 지침을 마련한다.

바이든 캠프는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 지난 5월 인수위를 출범하고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지정된 참모들과 함께 인수인계 계획을 짜고 있다. 기관검토팀을 꾸리는 것은 지난 7일 대선 승자로 선언된 이후 정권 인수 과정을 본격화하는 것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내년 1월 취임 때까지 약 10주 정도 인수인계 과정을 밟는다.

오는 9일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팀을 발표할 예정이다.

팀은 12명 규모로 알려졌다. 공동 팀장은 비멕 머시 전 공중보건서비스단장과 데이비드 케슬러 전 식품의약국(FDA) 국장이 맡을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캠프 선거대책본부장인 케이트 베딩필드는 NBC '미트 더 프레스'(Meet the Press)와의 인터뷰에서 "머시와 케슬러가 코로나19 TF를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이 2명의 전문가는 바이든 당선인의 선거 운동 기간 몇 달 동안 코로나19와 관련해 조언한 전문가 및 의사 그룹의 일원이다. 머시 전 단장은 버락 오바마 행정부 두 번째 임기 동안 의무감을 지냈고, 케슬러는 1990년대에 FDA 국장을 맡은 뒤 현재 공익과학센터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인수위 웹사이트인 '빌드백베터닷컴'(BuildBackBetter.com)도 지난 4일 개설했다. 웹사이트 주소는 경제 정책 '바이드노믹스'의 핵심 구호인 '더 나은 재건'에서 따왔다. 트위터 공식 계정 '@Transition46'도 만들었다.

인수위 웹사이트에선 코로나19, 경제 회복, 인종문제, 기후변화 등 4가지를 최우선 과제로 제시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바이든 #미국대선 #미국대통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