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여전히 심각한 기아 상태를 겪고 있다.

아일랜드 기반 원조·인도주의 단체 '컨선월드와이드'는 12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20년 세계 기아지수' 보고서를 발표했다. 북한은 2020년 기준 기아지수 27.5로, 20.0~34.9 사이의 '심각(Serious)' 단계에 속하는 국가로 분류됐다.

컨선월드와이드 기아지수는 영양 부족, 어린이 영양 결핍, 어린이 사망 등 관점으로 각국을 상대로 0~100까지 점수를 매긴다. 지수가 100에 가까울수록 기아가 심각하다는 의미다.

기아 수준은 '극도의 경고(Extremely alarming≥50.0)', '경고(Alarming·35.0~49.9)', '심각', '보통(Moderate·10.0~19.9)', '낮은 수준(Low≤9.9)' 등으로 분류된다. 이번 보고서에서 '극도의 경고'에 속하는 나라는 없었으며, '경고'에 11개국, '심각'에 40개국이 포함됐다.

북한은 아울러 인구 당 영양 결핍 비율이 47.6%에 달해, 아이티(48.2%) 다음으로 높았다. 북한 다음으로는 마다가스카르(41.7%), 차드(39.6%), 라이베리아(37.5%), 르완다(35.6%), 모잠비크(32.6%), 레소토(32.6%), 베네수엘라(31.4%) 등이 순위에 올랐다.

이번 보고서에서 세계 최악의 기아국으로는 차드(44.7)가 꼽혔다. 차드는 어린이 발육 부진 비율이 39.8%에 달했으며, 5세 이하 어린이 사망률은 11.9%에 이르렀다. 동티모르와 마다가스카르가 각각 기아지수 37.6과 36.0으로 뒤를 이었다.

컨선월드와이드는 보고서에서 올해 전 지구를 덮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거론, "유례없는 팬데믹이 다시금 세계화된 식량 시스템의 취약함과 불공평을 드러냈다"라고 지적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북한 #기아 #심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