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노조원들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보신각에서 ' 8·15 노동자대회 성사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한미워킹그룹해체, 한미연합군사훈련중단, 남북합의이행 등을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노조원들이 지난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보신각에서 ' 8·15 노동자대회 성사 선포 기자회견'을 열었다. ©뉴시스

광복절인 지난 15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서울 종각역 근처에서 개최한 기자회견에 참석했던 한 조합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평택시에 따르면, 현재 민주노총 금속노조 화성지회 소속인 A씨(49)는 지난 2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기아자동차에서 근무하고 있는 A씨는 21일 평택 선별진료소에서 검진 받을 때까지 무증상자였다고 한다.

민노총이 주최한 광복절 기자회견은 소속 조합원 1000명이 참석했다. 당초 민노총이 2000명 규모로 안국역에서 개최하려던 노동자대회가 코로나19 확산우려로 법원이 불허하자 기자회견 형식으로 축소 진행된 것.

민주노총은 24일 입장문을 통해 “위의 지침이 시행되는 과정에서 8.15 기자회견에 참석한 기아차 화성지회 A 조합원이 21일 당일 함께 참석한 동료 조합원들과 평택의 모병원에서 검진을 받고 양성으로 판명되어 현재 자가격리 중에 있다”며 “A 조합원을 제외한 나머지 조합원들은 음성으로 판정됐다. 이와 관련해 방역당국은 역학조사의 필요가 있다고 밝혔고 민주노총은 이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다만 8.15일주에 기아차 화성공장에서 검사를 받고 19일 양성판정을 받은 노동자가 있었던 점, 함께 대회에 참석하고 검사를 받은 조합원 가운데 A 조합원만 양성으로 판정된 점에 비추어 감염의 경로가 8.15일 기자회견이 원인이라 단정하고 이를 공식화해 기사화 하는 등의 보도를 금할 것을 모든 언론사에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상현 의원(미래통합당)은 24일 자신의 SNS계정에 “똑같이 광화문·종각 일대에서 집회를 열었는데 광화문 중심의 보수·기독교 단체들은 체포·구속 및 검사가 대대적으로 행해지고, 종각역 중심의 민노총은 검사는커녕 동선조차 파악하지 않았다고 한다”며 “정부·여당이 강조한 ‘살아있는 공권력’의 엄중함은 유독 보수·기독교 단체만을 향하고 있는 것 같다. 국민이 정부에 위임한 공권력은 감염병을 방역하라는 최후의 수단이지, 보수단체를 소탕하라고 부여한 정치권력이 아니”라고 비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