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교회 한홍 목사
새로운교회 한홍 목사가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대한 새로운교회의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새로운교회 유튜브 영상 캡쳐
새로운교회(담임 한홍 목사)도 최근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대한 입장’을 유튜브 영상을 통해 발표했다.

한홍 목사는 “저는 한 번도 강단에서 정치 문제를 다루지 않고 성경 말씀을 중심으로 설교해 왔지만 작금의 상황에서는 분명한 어떤 영적인 보이스(목소리)를 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여러분과 기도제목을 나누게 되었다”고 했다.

그는 “최근 우리 국회에서는 논란의 중심이었던 포괄적 차별금지법(안)이 정의당 의원들의 주도로 발의되었다”며 “저는 수많은 한국교회 지도자들과 더불어 여기에 숨어 있는 독소조항들에 대해서 심각한 우려를 표시하고 싶다”고 했다.

한 목사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안은 사람이 성별, 장애, 나이, 인종, 국적, 종교 등 23개 영역에서 이유 없는 차별을 받지 않도록, 사회적인 약자를 보호한다고 했다. 즉 모두가 평등한 대우를 받는 세상을 만들자는, 표면적으로는 너무나 그럴듯한 명분을 내세우고 있다”며 “그러나 문제는 이 보호받아야 될 약자의 범위 안에 성소수자까지 포함 되어 있다는 사실”이라고 했다.

이어 “하나님께서는 분명히 사람을 아담과 이브로 만드셨지 아담과 스티브로 만들지 않으셨다. 남성과 여성으로 창조하셨다”며 “그러나 포괄적 차별금지법이 말하는 성소수자 중에는 남성 여성 외에도 분류할 수 없는 성이 규정되어 있다. 이는 동성애자 양성애자 트랜스젠더를 다 포함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런 차별금지법이 그대로 통과되면 이런 것들을 우리의 자녀들이 학교에서 아무 여과 장치 없이 그대로 정상적인 것으로 배우게 될 것”이라며 “이미 이 법을 통과시킨 유럽이나 북미 국가들은 사회적으로 엄청난 혼란을 겪고 있다. 동성애자들끼리 결혼해서 아이를 입양해서 키우며 또 다른 동성애자들을 양산한다. 가정질서가 엉망이 된다”고 했다.

또 “많은 미국의 주들에 가보면 화장실이 남자, 여자, 양성 화장실 세 개로 나눠져 있다. 오늘 자기가 남자라고 생각하면 남자 화장실로 가고, 여자라고 생가하면 여자 화장실로 가는 경우가 많다”며 “이렇게 되면 군대나 학교 기숙사들이 엄처난 혼란에 빠지게 된다. 미국 캐나다의 큰 교단들이 동성애자 목회자 안수를 통과시켰다. 동성애 반대 설교를 하는 목사님들과 교회들이 북미 국가들에서 얼마나 핍박받고 있는지 모른다”고 했다.

한 목사는 특히 “이런 법이 통과되면 성윤리의 타락과 가정의 붕괴로 심각한 사회적인 악영향을 초래한다. 미국에서 청소년 시절을 보냈던 저는 그 병폐를 똑똑히 목격하고 살았다”며 “그런데 지금 우리나라가 그 혼란스러운 길을 그대로 가자는 것인가. 우리나라 헌법에는 이미 차별금지 내용을 담은 평등권 규정이 있다. 이미 이런 개별적 차별금지법들이 있기 때문에 이런 포괄적 차별금지법의 제정은 결코 필요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국가라고 해도 국민이 동성애를 죄라고 비판할 자유과 권리까지 빼앗을 수는 없다. 그들의 인권은 보호해야 하지만 동성애 간의 성행위까지 우리가 인정하고 보호할 수 없고 그것을 우리의 자녀들에게 정상이라고 가르칠 수도 없다”고 했다.

한 목사는 “약자의 평등을 위한다는 이 법은 오히려 대다수의 국민들을 역차별할 차별금지법이 될 것”이라며 “이에 저는 이미 여기에 강력한 반대를 표시해 온 한국교회 여러 교단과 기관·단체장, 목회자들과 함께 이 차별금지법 저지를 위해서 우리 성도들도 합심해서 기도하고 온몸을 던져 막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국가의 권력은 국민이 준 것”이라며 “국민을 섬기라고 국민이 부여한 권력을 국가가 오만과 독선에 빠져서 잘못 사용해서 오히려 국민의 자유와 권리를 침해한다면 우리는 단호히 일어나서 국가가 바른 길을 가도록 견제해 줄 의무가 있다고 믿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 목사는 교인들에게 ‘진정한 평등을 바라는 나쁜 차별금지법 반대 전국연합’(진평연)의 포괄적 차별금지법 온라인 반대 서명(http://sign.healthysociety.or.kr)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 목사는 “또한 여러분들이 사시는 지역의 국회의원들에게 전화하시고 분명한 크리스천으로서의 반대 메시지를 전해달라”며 “우리가 뽑은 위정자들이기 때문에 우리가 바른 길로 가도록 견제해줄 의무와 권리가 있다. 신문이나 잡지, SNS에 글을 쓰시는 분들은 교회 입장을 확실히 전달해 주시고 주변 분들에게도 말씀해 달라”고 했다.

그는 “그래서 위정자들이 결코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지 않도록 우리가 막아야만 한다. 그래서 우리와 우리 후손이 살아가야 할 이 땅이 거룩하고 건강한 나라가 되도록 우리는 반드시 그렇게 해야 할 줄 믿는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