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상확대회의 소집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25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상확대회의 소집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조선중앙통신 캡처 ©뉴시스

북한이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탈북민이 재입북했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이를 통해 탈북 행위에 대한 주민 거부감을 조성하는 한편 코로나19 위기감 고조를 통해 내부 불만을 통제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북한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25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서 비상확대회의를 긴급 소집해 이 사건을 다뤘다.

3년 전 탈북했던 주민이 코로나19에 걸린 채 지난 19일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으로 재입북했다는 게 북한의 주장이다. 북한은 이 재입북자를 격리시키고 5일간 개성시에서 그와 접촉한 모든 대상들과 개성시 경유자들을 격리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북한은 최근 접경 지역을 봉쇄하면서까지 차단해온 코로나19가 우리 측으로 갔다온 탈북민 탓에 처음 유입됐다고 주장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번 회의에서 "지난 6개월간 전국적으로 각 방면에서의 강력한 방어적 방역대책들을 강구하고 모든 통로들을 격폐시켰음에도 불구하고 우리 경내에 악성 비루스가 유입됐다고 볼 수 있는 위험한 사태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19 최초 유입 책임을 우리 측과 탈북민에게 전가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동시에 그는 탈북 행위에 대한 거부감을 조성함으로써 접경 지역에서 이어지고 있는 탈북을 원천 봉쇄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이는 대북전단을 놓고 북한 전역에서 불러일으켰던 탈북민 비난 여론을 다시금 고조시키려는 의도로도 풀이된다.

김 위원장이 코로나19 첫 유입 사례를 언급하며 주민들에게 절대적 복종을 요구한 점 역시 주목된다. 전염병에 대한 공포를 강조함으로써 내부 불만을 통제하려는 의도가 읽히는 대목이다.

김 위원장은 이번 회의에서 "전 당과 전 사회적으로 강한 조직적 규율과 행동과 사고의 일치성을 철저히 보장하고 비상 방역 지휘부의 지휘에 하나와 같이 절대 복종하고 움직이는 질서를 유지하며 각급 당 조직들이 자기의 기능과 역할을 완벽하게 발휘하라"고 말했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